• 아시아투데이 로고
소주연 측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 심려 끼쳐 죄송”

소주연 측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 심려 끼쳐 죄송”

기사승인 2020. 11. 25. 12: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소주연
배우 소주연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김현우 기자
영화 ‘잔칫날’의 주연 배우 소주연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소주연의 소속사 이앤에스는 25일 “소주연 배우를 비롯해 촬영에 동행한 스태프도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고, 금일(25일)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 24일 영화 ‘잔칫날’ 기자간담회를 앞두고 카카오TV 드라마 ‘도시남녀의 사랑법’ 보조 출연자의 코로나19 확진 판정 소식이 전해졌다. 이에 소주연의 1차 접촉자 가능성이 제기 돼 일정이 취소됐다.

소속사 측은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는 말씀드리며, 걱정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소주연이 출연하는 영화 ‘잔칫날’은 MC 경만(하준)이 아버지의 장례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가장 슬픈 날 아이러니하게도 잔칫집을 찾아 웃어야 하는 3일 동안의 이야기를 담았다. 오는 12월 2일 개봉.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