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은행, 기준금리 현행 0.5%로 동결(종합)

한국은행, 기준금리 현행 0.5%로 동결(종합)

기사승인 2020. 11. 26. 10: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01126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금통위)_사진5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6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사진출처=한국은행
이달 기준금리가 동결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가 여전히 지속되면서 완화적인 통화정책 기조를 유지한 것으로 보인다. 더구나 이미 낮은 금리로 인해 부동산, 주식 등 자산시장으로 쏠림 현상이 심화되고 있어 추가 인하 카드는 꺼내들지 않은 것으로 풀이된다.

한은은 26일 오전 이주열 한은 총재 주재로 금융통화위원회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행 수준인 연 0.50%로 동결했다. 한은은 올해 들어 지난 3월 임시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1.25%에서 0.75%로 낮추는 ‘빅컷(대폭 금리인하)’을 단행했다. 5월에도 정례회의를 통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추가 인하한 0.50%로 결정했다. 이후 한은은 7월과 8월 그리고 10월까지 기준금리를 0.50%로 동결했다.

시장에서는 이번 금통위 역시 기준금리가 동결될 것이라 예상했었다. 금융투자협회가 채권 전문가 2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응답자 98%가 이달 한은 금통위에서 기준금릴르 동결할 것으로 봤다.

금투협 관계자는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와 백신 개발에 대한 기대감 사이에서 한은도 현 금리수준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돼 11월 기준금리는 동결될 것으로 전망됐다”고 설명했다.

이 총재 역시 당분간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이어가겠다는 입장을 누차 밝혔다. 이 총재는 지난 10월 금통위 직후에도 “코로나19의 영향이 점차 약화되면서 국내경제가 회복세를 나타낼 것으로 전망될 때까지 완화적인 통화정책 기조를 유지해 나갈 방침”이라고 강조했던 바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