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형 패트리어트 ‘천궁II’ 군에 첫 인도

한국형 패트리어트 ‘천궁II’ 군에 첫 인도

기사승인 2020. 11. 26. 14: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방사청 "국내 개발한 탄도탄 요격체계…미사일 방어 능력 향상"
LIG넥스원 "4390억 규모 본격양산 체제 돌입…성장동력 확보"
201126 [보도자료-사진] 유도탄 발사 장면
방위사업청은 26일 탄도탄 요격능력을 갖춰 한국형 패트리어트 미사일로 불리는 천궁II 체계가 최초로 군에 인도됐다고 밝혔다. 사진은 천궁II 유도탄 발사 장면./제공=방위사업청
국내 기술로 개발한 탄도미사일 요격체계 ‘천궁II’가 이달 군에 첫 인도됐다고 방위사업청(청장 왕정홍)이 26일 밝혔다.

한국형 패트리어트 미사일로 불리는 천궁II는 탄도미사일과 항공기 공격에 동시 대응하기 위해 개발된 중거리·중고도 지대공 요격체계다.

2012년부터 국방과학연구소(ADD) 주관으로 개발해 다수의 시험발사에서 100% 명중률을 기록하며 2017년 6월 전투용 적합 판정을 받았다.

2018년 양산에 착수해 이번에 첫 포대 물량이 인도됐다.

201126 [보도자료-사진] 천궁-II 무기체계 구성
천궁II 체계 구성도. 천궁II는 유도탄 및 발사대, 다기능레이더, 교전통제소로 구성된다./제공=방위사업청
방사청은 “탄도탄 요격체계는 전 세계적으로 몇 선진국에서만 개발에 성공한 최첨단 기술이 적용된 유도무기 체계”라며 “천궁II는 탄도탄 요격을 위해 교전 통제 기술과 다기능 레이더의 탄도탄 추적 기술이 적용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방사청은 “유도탄은 빠른 반응 시간 확보를 위해 전방 날개 조종형 형상 설계와 제어 기술, 연속 추력형 측추력 등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들이 적용됐다”고 부연했다.

방사청은 “대(對)탄도탄과 대(對)항공기 동시교전은 물론 천궁과 발사대 단위의 혼합 운용 등이 가능해 우리 군의 미사일 방어 능력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왕정홍 방사청장은 “천궁II 1호기의 군 인도가 완료됨으로써 한국형 미사일 방어체계 구축과 전시작전통제권 조기 전환을 위한 한국군 핵심 군사능력 구비는 물론 방산 수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사진자료2 (1)
지난 12일 LIG넥스원 구미 생산본부에서 열린 천궁 II 최초양산 출하 기념행사에서 방위사업청, 국방과학연구소, 국방기술품질원 등 군 관계자와 생산·품질 담당 임직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제공=LIG넥스원
2018년 방사청과 4390억원 규모의 천궁II 양산계약을 체결한 LIG넥스원(대표 김지찬)은 1호기 출하를 계기로 본격 양산체제에 돌입했다.

LIG넥스원은 지난 12일 구미 생산본부에서 방사청, 국과연, 국방기술품질원, 군 관계자와 협력회사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천궁II 체계 첫 양산 출하식을 했다.

LIG넥스원은 이번 천궁II 본격 양산으로 국방 연구·개발(R&D) 역량 도약, 국방예산 절감, 국가산업 경쟁력 향상 등은 물론 자사의 성장동력 확보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김지찬 LIG넥스원 대표는 “방사청과 국과연, 기품원을 비롯한 많은 관계자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으로 본격 양산 중인 천궁II가 대한민국의 하늘을 지키는 역할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일정과 품질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