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분산에너지 구축 ‘선택 아닌 필수’”… 편익 지원제도 마련한다

“분산에너지 구축 ‘선택 아닌 필수’”… 편익 지원제도 마련한다

기사승인 2020. 11. 27.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분산에너지 활성화 로드맵 온라인 설명회… 올 연말까지 마련
분산에너지 친화 시장제도 개편 추진…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제도 도입
산업부
정부가 분산에너지 확산을 위해 송배전·변동성 편익을 지원하는 제도를 검토한다. 또 수도권 중심의 신규 수요를 지역으로 분산하는 방안도 모색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한국에너지공단과 27일 오후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분산에너지 활성화 로드맵’에 대한 온라인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이날 올해 말 발표 예정인 ‘분산에너지 활성화 로드맵’의 주요 정책방향을 설명하고, 업계·지자체 등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수렴했다.

먼저 분산에너지의 송배전·변동성 편익 등을 지원하는 제도와 수도권 신규 수요를 지역으로 분산하기 위한 제도를 검토한다.

또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제도 등 분산에너지 친화적인 시장제도로의 개편을 추진한다. 전력수급에 따른 조정이 불가능한 재생에너지를 조정 가능한 자원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계통안정성 제고를 위한 제도도 마련된다. 이를 위해 재생에너지 통합관제시스템과 공공 에너지저장장치(ESS)를 구축하고, 재생에너지 잉여전력을 활용하는 그린수소 생산, 전기차 충·방전, 열 저장 등을 개발·확산할 계획이다.

아울러 지역 주도의 분산에너지 시스템 구축을 위해 기초지자체 단위 맞춤형 마이크로그리드 구축을 지원하고, 지역에너지센터 신설을 추진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이번 설명회에서 제기된 업계·지자체 등의 의견을 반영해 올해 연말까지 ‘분산에너지 활성화 로드맵’을 마련·발표할 방침이다.

김정일 산업부 에너지혁신정책관은 “최근 우리나라의 2050 탄소중립 선언에 따라 분산에너지 시스템 구축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다”며 “미래의 에너지 시스템은 모든 에너지 소비자가 인근에서 스마트하게 저탄소에너지를 생산·소비·거래하는 방향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선진국형 분산에너지 시스템 구축을 통해 에너지 신산업을 육성하고, 새로운 일자리 창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