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캐나다, 내년 3월까지 국민 300만명에 코로나19 백신 우선접종 실시

캐나다, 내년 3월까지 국민 300만명에 코로나19 백신 우선접종 실시

기사승인 2020. 11. 27. 13: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OVID Que 20200816 <YONHAP NO-1300> (AP)
캐나다 정부가 내년 3월까지 국민 300만명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우선접종한다는 방침을 밝혔다./사진=AP 연합
캐나다 정부가 내년 3월까지 국민 300만명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우선 접종할 예정이다.

26일(현지시간) CBC방송에 따르면 하워드 뉴 차석 공중보건관은 구매 계약을 체결한 미국 제약업체가 코로나19 백신 공급 납기를 맞추면 내년 초 3개월 내 600만 회분 백신을 배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접종자 한 명당 2회분을 투약할 수 있어 300만명이 접종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백신은 장기 요양시설의 노령 거주자와 고위험 중증 질병 환자, 의료 종사자들에게 우선적으로 접종된다.

그는 전 국민 백신 접종은 ‘배송 상의 과제’를 해결해야 한다면서 군 병력을 동원한 배송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대규모 접종은 공급망이 안정적으로 구축되고 당국의 사용 승인을 얻는 백신이 추가될 경우 가능할 전망이다.

캐나다 정부는 화이자와 모더나가 개발한 백신의 공급을 대비해 대규모 냉동 장비 구매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