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카이로스’ 신성록, 미래의 자신과 기억 겹친다…예측불허

‘카이로스’ 신성록, 미래의 자신과 기억 겹친다…예측불허

기사승인 2020. 11. 30.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카이로스
‘카이로스’ 신성록이 차가운 얼굴을 거둬낸다./제공=MBC
‘카이로스’ 신성록이 차가운 얼굴을 거둬낸다.

30일 방송될 MBC 월화드라마 ‘카이로스’에서는 김서진(신성록)의 과거와 미래 기억이 하루씩 겹치면서 예측불허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앞서 김서진은 한애리(이세영)의 숱한 경고를 무시해 시청자들의 손에 땀을 쥐게 했다. 유괴 사건 당일 경찰 인력을 포진시켰고, 그로 인해 한애리가 유괴 미수범으로 체포돼 충격을 안겼다. 김진호(고규필)는 서도균(안보현), 이택규(조동인)의 계획이 틀어지자 재빨리 몸을 숨겨 앞으로의 이야기에 귀추가 주목된 상황.

이런 가운데 김진호를 찾아온 과거 김서진의 모습이 포착돼 이목이 쏠린다. 유중건설의 불법 자재 사용으로 첫째 아이를 잃은 김진호는 김서진의 눈도 마주치고 있지 않다. 그동안 냉철한 면모만 드러낸 김서진이 그를 찾은 이유가 무엇일지 궁금해진다.

특히 김서진은 미래의 기억과 겹치면서 김다빈(심혜연)이 유괴돼 참담했던 순간이 떠올라 오열하는 등 동요하는 모습을 보인 터. 이러한 심경의 변화가 어떤 변수를 불러일으킬지 주목된다.

30일 오후 9시 20분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