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SK, 15년 만에 서린사옥 매입 나선다…우선매수권 사용 의사 전달

SK, 15년 만에 서린사옥 매입 나선다…우선매수권 사용 의사 전달

기사승인 2020. 12. 01. 08: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PCM20200919000040003_P4_20201130192851219
SK그룹이 15년 만에 서울 종로구 서린동 사옥 재매입에 나선다.

1일 업계에 따르면 SK는 지난달 중순 하나대체투자운용 측에 서린빌딩에 대한 우선매수권(콜옵션)을 사용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우선매수권 행사가격은 예비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던 이지스자산운용이 제시한 3.3㎡당 3900만원 선이다. 연면적이 8만3801㎡인 점을 고려하면 총액은 9900억원가량 될 전망이다.

SK그룹 관계자는 “최근 서린빌딩에 대한 우선매수권 행사 의사를 매도자 측에 전달했다”면서 “구체적인 매입 계획은 정해진 바 없으며, 현재 다양한 방향으로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SK가 우선매수권을 행사함에 따라 이지스자산운용의 서린빌딩 인수는 무산됐다.

앞서 SK는 2005년 SK인천석유화학 인수를 위해 서린빌딩을 4400억원에 외국계투자사인 메릴린치컨소시엄에 매각했다. 이후 SK는 ‘세일즈앤리스백’ 방식으로 임대해 현재까지 본사의 사옥으로 사용 중이다. 지주사인 SK(주)를 비롯해 SK이노베이션, SK E&S 등 주요 계열사들이 입주해 있다.

서린빌딩이 지닌 상징성도 크다. 서린빌딩은 최태원 SK 회장의 선친인 고(故) 최종현 회장이 여의도와 을지로 등에 산재한 그룹 계열사들을 한데 모으기 위해 의욕적으로 사옥건립을 추진해 지어졌다. 35층에는 최종건 1대 회장과 최종현 2대 회장의 흉상도 있다.

업계에서는 SK가 서린빌딩을 인수한 뒤 리츠를 활용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조만간 국토교통부에 리츠 자산관리회사(AMC) 예비 인가를 신청하고 이후 본인가 등을 거쳐 투자자 모집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