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작년 출생아 기대수명 83.3년…OECD 평균보다 높아

작년 출생아 기대수명 83.3년…OECD 평균보다 높아

기사승인 2020. 12. 01. 15: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장차 주요 사망원인으로 사망할 확률
장차 주요 사망원인으로 사망할 확률./제공 = 통계청
지난해 우리나라에서 태어난 아이의 기대수명은 83.3년으로 나타났다.

1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 생명표’에 따르면 지난해 출생아의 기대수명은 83.3년으로 전년보다 0.6년이 증가했다.

기대수명의 남녀 격차는 6.0년으로 8.6년 차이 나던 1985년을 기점으로 감소해왔다.

2019년 연령별 사망확률을 따른다면 남자의 기대수명은 전년보다 0.5년 늘어난 80.3년, 여자의 경우 0.6년 증가한 86.3년이다.

지난해 60세였던 남자의 기대여명은 23.3년, 여자는 28.1년으로 전년 발표치보다 각각 0.5년, 0.6년 늘었다.

한국인의 기대수명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보다 높았다.

남자의 기대수명은 OECD 평균인 78.1년보다 2.2년, 여자는 OECD 평균인 83.4년보다 2.9년 높았다.

한편 지난해 출생아가 80세까지 살아있을 확률은 남자의 경우 1.7%포인트 증가한 61.7%, 여자의 경우 1.1%포인트 늘어난 81.0%를 기록했다.

지난해 출생아가 향후 주요 사인으로 사망할 확률은 암이 21.1%로 가장 높았으며 심장질환 11.7%, 폐렴 10.2%, 뇌혈관 질환 7.6%로 뒤를 이었다.

암이 제거됐을 경우를 가정한 기대수명은 3.7년 증가했다. 심장질환이 제거된다면 1.4년, 폐렴이 제거된다면 1.0년 기대수명이 늘어날 것으로 통계청은 예상했다.

2018년과 비교해 남자는 암, 여자는 알츠하이머병으로 사망할 확률이 가장 크게 증가했다.

남자가 암으로 사망할 확률은 지난해와 비교해 0.7%포인트 증가했다. 다만 소화계통 질환 사망확률이 3.3%, 당뇨병 등 내분비·영양·대사 질환 사망확률이 2.9%로 각각 0.2%포인트 감소했다.

여자가 신경계통 질환 중 알츠하이머병으로 사망할 확률은 전년보다 0.6%포인트 오른 4.9%이며 뇌혈관을 포함한 순환계통 질환 사망 확률은 0.8%포인트 내린 25.3%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