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휘순♥천예지 커플 결혼식 현장, ‘아내의 맛’에서 최초 공개

박휘순♥천예지 커플 결혼식 현장, ‘아내의 맛’에서 최초 공개

기사승인 2020. 12. 01. 21: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130_아내의맛_박휘순천예지결혼식
개그맨 박휘순과 신부 천예지 커플의 결혼식 현장이 ‘아내의 맛’에서 공개된다./제공=TV조선
개그맨 박휘순과 신부 천예지 커플의 결혼식 현장이 ‘아내의 맛’에서 공개된다.

1일 방송될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서는 무려 17살 나이차를 뛰어넘어 사랑의 결실을 이루며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던 박휘순-천예지 부부의 모습이 담긴다.

박휘순-천예지 부부는 결혼식 주례를 부탁하기 위해 ‘코미디 협회장’인 엄용수를 찾아갔던 상태. 엄용수는 아리따운 예비부부를 보자마자 “나처럼 살지 마세요!”라고 단호한 덕담을 건네 폭소를 자아냈다. 더불어 올해로 68세를 맞은 엄용수가 ‘내년 초 장가간다!’는 깜짝 고백을 전했다. 과연 엄용수의 세 번째 피앙세는 누구일지 궁금증을 모은다.

박휘순-천예지 예비부부는 결혼식을 코앞에 앞두고 불안함에 휩싸였다. 결혼식에 참석이 불가하다는 전화와 문자만 100통 넘게 받은데 이어,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믿었던 ‘아내의 맛’ 출연진까지 줄줄이 불참을 선언하면서 결혼식 참석 확정 인원이 단 7명이 된 것.

그러나 우려와는 달리 결혼식장에는 마치 연말 연예 시상식을 방불케 할 만큼 대한민국의 내로라하는 희극인들이 총집합했다. 특히 경조사에 참석 안하기로 유명한 ‘프로불참러’ 박명수가 ‘아내의 맛’ 대표로 등장했다. 더욱이 박명수는 ‘아내의 맛’ MC답게 박휘순의 결혼식장에서 게스트 섭외에 열을 올렸다. 유민상과 김민경을 발견하자마자 두 사람이 결혼하면 참석하겠다고 선언했고, 축가를 부른 후 퇴장하는 가수 정엽을 붙들고 섭외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으로 박장대소를 안겼다.

무엇보다 박명수는 축의금 쾌척에도 모자라 신부를 위한 서프라이즈 축가까지 불렀다. 박명수가 예비 신부 천예지 몰래 ‘바보에게 바보가’로 깜짝 축가를 부르는 이벤트를 준비했다. 과연 박명수가 본인의 결혼식 이후 무려 13년 만에 부르게 된 ‘바보에게 바보가’ 라이브를 무사히 완곡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제작진은 “박휘순-천예지는 이렇게 예쁜 커플이 또 있을까 싶을 정도로, 실제로 보면 더욱 더 잘 어울리는 한 쌍이었다”라고 전하며 “전혀 예상치 못했던 대반전과 유쾌상쾌한 함박웃음이 가득했던 박휘순-천예지 부부의 결혼 이야기를 실감나고 재미나게 담았으니 기대하셔도 좋다”고 전했다.

1일 오후 10시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