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스페인, 폭설 속 빛나는 시민 영웅구조단...의료진·임산부 구출

스페인, 폭설 속 빛나는 시민 영웅구조단...의료진·임산부 구출

기사승인 2021. 01. 13. 16: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마드리드 폭설, 차량 이송
지난주 눈 폭풍 필로메나(Filomena)로 폭설에 갇힌 차량을 SOS4*4구조단 엔리케(Enrique)씨가 구조하는 장면/ 출처 = 유튜브 영상 캡쳐, 엔리케씨 제공
지난 주 최악의 폭설이 스페인 마드리드를 덮친 가운데, 시민 구조단의 영웅적인 활약상이 화제다.

마드리드 당국은 눈 폭풍 필로메나(Filomena)를 대비해 많은 준비를 했지만, 반세기만의 폭설에는 속수무책이었다. 한겨울에도 눈이 거의 오지 않던 마드리드 도로는 쌓인 눈으로 완전히 마비됐고 많은 시민이 도로나 집에 갇히게 됐다. 필수 인력인 의료진이나 병원에 가야 하는 환자들에게는 더욱더 끔찍한 날이었다.

경찰이나 구급대에 전화를 해도 도로가 막혀 기다려야 한다는 답변이 오기 부지기수였다. 그때 자원봉사구조단체 ‘SOS 4*4구조단’이 등장했다. 이 구조단은 사륜구동차 소유주들이 자발적으로 모인 오프로드 구조단체로 폭설, 화재, 침수 등 재난에 도움을 주기 위해 2009년에 결성됐다.

의료진 이송, 마드리드, 폭설
시민 자원 봉사 단체 SOS 4*4구조단이 의료진을 이송하는 장면. 실제로 가장 많은 구조요청을 한 것은 의사와 간호사 등 의료진이라고 한다. / 출처 = SOS 4*4구조단 엔리케 (Enrique)씨 제공
SOS 4*4 구조단 일원인 엔리케(Enrique, 42세)씨는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폭설이 쏟아지는 것과 동시에 차를 끌고 거리로 향했다고 말했다. 집을 나서서 지나는 길마다 수십 대의 차량이 갇혀있었다고 묘사했는데, 실제로 마드리드에서 약 1500대의 차량이 폭설로 인해 도로에 24시간 갇혀있어야 했다고 한다.

그는 “빠른 시간에 많은 도움을 줄 수 있던 건 텔레그램(모바일 메신저) 덕분” 이라며 “SOS 4*4 구조단은 병원 별로 텔레그램 채팅창을 개설해 환자나 의료진 누구든지 도움을 청할 수 있게 했으며, 가장 가까이에 있는 인원이 출동해서 구조할 수 있도록 했다.”고 했다.

가장 폭설이 심했던 지난 9일(현지시간) 텔레그램으로 진통을 하고 있다는 임산부에서 다급한 메시지가 왔다. 이미 양수가 터졌는데, 폭설로 도로에 갇혔다고 했다. 마침 근처에 있던 엔리케씨는 역주행도 마다하지 않고 마비된 도로를 달려가서 임산부가 갇힌 차를 구조했다. 그와 동료들은 폭설이 시작되고 나흘 동안 밤새 수많은 의료진, 차량 그리고 시민을 구해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이웃과 거리를 두고 있는 요즘, 스페인에 찾아온 50년만의 기록적인 폭설에도 큰 피해가 없었던 건 마음만은 가까운 이웃이 있기 때문이 아닐까?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