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일본, 긴급사태 선언 대상 7개 지역 추가…오사카·아이치·후쿠오카 등

일본, 긴급사태 선언 대상 7개 지역 추가…오사카·아이치·후쿠오카 등

기사승인 2021. 01. 13. 17: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오사카·효고·교토·아이치·기후·후쿠오카·도치기 등 7개 지역 추가
정부 조언 전문가 조직, 일본 의료붕괴 임박 진단…도쿄 병상 사용률 70%
일본은 13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확대로 인한 긴급사태 선언 대상에 오사카·효고·교토·아이치·기후·후쿠오카·도치기 등 7개 부·현을 추가한다.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재생담당상은 이날 오후 전문가로 구성된 코로나19 감염대책자문위원회 회의를 거친 뒤 국회 운영위원회에 이같이 보고했다. 지자체장들의 요청으로 논의돼오던 오사카, 교토, 효고현에 이어 후쿠오카, 아이치, 도치기, 기후현도 추가됐다.

스가 요시히데 총리는 이날 저녁 총리관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선언 대상을 추가한 이유를 설명하고 코로나 방역을 철저히 해달라고 호소할 예정으로 발령은 14일부터 내려진다.

일본에선 긴급사태 선언 대상에 7개 지역이 추가되면서 총 11개 지역이 됐다. 긴급사태 기간은 오는 14일부터 다음달 7일까지로 음식점의 경우 저녁 8시까지 단축 영업, 저녁 8시 이후 외출 자제, 기업에 출근자 70% 조정 등이 요청된다.

대상 지역들은 긴급사태 선언 발령에 따르지 않는 음식점이 있을 경우 이름을 공개하는 등 특별조치법에 따라 영업시간 단축을 요청할 수 있다.

한편 후생노동성 산하 코로나 감염대책을 조언하는 이 전문가 조직은 이날 일본의 의료 붕괴가 임박했다고 진단해 정부에 보고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11일 기준 도쿄의 병상 사용률은 80%로 사이타마, 사가, 오사카, 효고, 히로시마, 후쿠오카 등 6개 지역의 병상 사용률은 70% 이상으로 나타났다. 군마, 기후, 아이치, 나라현도 병상 사용률이 높은 편이었다.

특히 감염 확정을 받은 당일 입원이나 숙박 요양시설이 정해지지 않아 소위 자택에서 대기하고 있어 ‘조정중’으로 분류된 이들이 지난 3~9일까지 6000명 이상 급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