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송영길, 윤서인 망언에 분노 “저런 자들과 동시대를 살아야 한다는 자괴감과 부끄러움 밀려와”

송영길, 윤서인 망언에 분노 “저런 자들과 동시대를 살아야 한다는 자괴감과 부끄러움 밀려와”

기사승인 2021. 01. 14. 11: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합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만화가 윤서인을 향해 일침을 가했다.



송 위원장은 14일 자신의 SNS에 “저런 자들과 동시대를 살아야 한다는 자괴감과 부끄러움이 함께 밀려온다”며 “우리가 제대로 된 친일청산을 했다면 어찌 저런 반민족적이고 반사회적인 언동을 버젓이 해댈 수 있겠느냐"고 비판했다.

앞서 윤 씨는 “친일파 후손들이 저렇게 열심히 사는 동안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도대체 뭐한 걸까 100년 전에도 소위 친일파들은 열심히 살았던 사람들이고 독립운동가들은 대충 살았던 사람들 아니었을까”라며 독립운동가들을 폄하했다.

송 위원장은 “친일을 하면 3대가 떵떵거리고 독립운동을 하면 3대가 망한다는 우리 사회의 슬픈 자화상을 저렇듯 당연한 것처럼 받아들인다. 저 자의 망언에 독립운동가 후손분들의 마음은 또 얼마나 찟길까”라며 “나라와 민족을 팔고 배신한 자들을 단죄하지 못한 채 그 후손에게 부와 명예가 이어지는데 도대체 그 어느 누가 나라를 위해 또다시 희생을 할 수 있겠느냐”고 적었다.

또한 “부끄러운 과거를 어떻게 청산해야 하는지는 독일이 본보기”라며 “70년이 훌쩍 지난 지금까지도 독일의 반성과 사죄는 지속되고 있다. 반성도 사죄도 없는 일본의 처신을 보면서 우리가 해야 할 바를 다시 되짚어 봐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송 위원장은 “친일청산과 친일파의 재산을 환수하는 것! 이 나라에 민족정기와 정의를 세우는 일”이라며 “다시 새해를 맞이했지만 친일청산은 여전히 미완의 과제이자 더는 미룰 수 없는 국가적 과업”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