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종인 “문재인정부 법무부 장관 4명 모두 ‘무법부 장관’”

김종인 “문재인정부 법무부 장관 4명 모두 ‘무법부 장관’”

기사승인 2021. 01. 14. 11: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법 위에 군림하는 불공정·법치파괴의 상징"
"법치주의 선도적 무시, 국민 분노 심판 뒤따를 것"
비대위 발언하는 김종인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4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4일 “문재인 정부의 법무부 장관 4명 모두가 ‘무법부 장관’”이라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법치주의를 선도적으로 무시하는 문재인정부의 법무부장관 시리즈는 기가 막힐 노릇”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한두 번이라면 실수라고 생각할 수 있겠으나 서너 번 반복되면 실체고 본질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박범계 후보자를 향해 “폭행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피고인 신분”이라며 “또 다른 재판 사건에 연루되는 등 다른 범법 의혹도 커지고 있다”고 직격했다.

이어 “법무부 장관은 법치와 공정의 상징이고 윤리적으로 누구보다 깨끗하고 법을 잘 준수해야 한다는 것이 일반적 상식”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법무부 장관들은 재직 중에도 대놓고 범법행위 저지르고 법 위에 군림하는 불공정과 법치파괴의 상징이 됐다”고 꼬집었다.

김 위원장은 “국민의 분노의 심판이 반드시 뒤따를 것이란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현 정부의 ‘고용 한파’에 대해서도 “자칭 일자리 정부의 몰락이 아닐 수 없다”고 맹비난했다.

그는 “정부는 일자리 문제도 보여주기 식 이벤트로 일관했다”며 “눈속임으로 돌려막기 하다가 일자리 대란을 키웠다는 목소리가 높다. 문재인정부의 몰락도 일자리 등 먹고 사는 문제에서 비롯될 것이라는 민심의 경고를 뼈아프게 새겨 듣길 바란다”고 일갈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