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밤부터 폭설 쏟아진다…중부 최대 15㎝

밤부터 폭설 쏟아진다…중부 최대 15㎝

기사승인 2021. 01. 17. 12: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폭설 뒤 어김없이 찾아온 퇴근길 전쟁
많은 눈이 내린 지난 12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인근 도로가 퇴근길 차량으로 꽉 막혔다./연합
주말 동안 기온이 크게 내려가 17일 중부 북부를 중심으로 한파 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이날부터 월요일인 18일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양의 눈이 내리겠다.

기상청은 “17일 오후부터 18일까지 찬 공기의 유입이 약해지면서 서쪽에서 상대적으로 따뜻한 공기가 불어 들어오겠고, 이 따뜻한 공기가 기존에 우리나라에 유입됐던 찬 공기와 부딪히며 눈 구름대가 발달하겠다”고 설명했다.

특히 18일 오전에는 북서쪽에서부터 유입되는 찬 공기에 의해 눈 구름대가 더욱 강하게 발달하겠다. 해상의 눈 구름대는 충남 서해안으로 유입돼 17일 밤 수도권과 강원영서·충청북부·경북내륙으로 확대되겠다.

더불어 이날 오전 북서쪽에서부터 찬 공기가 빠르게 남하하면서 눈 구름대가 더욱 발달해 충청남부와 전북에도 눈이 내리겠다. 남부지방은 낮, 중부 서쪽지역은 오후, 그 밖의 대부분 지역은 밤에 눈이 모두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경기동부와 강원도(동해안 제외), 충북북부를 중심으로 최대 15㎝ 이상의 많은 눈이 내리겠다. 경기동부를 제외한 수도권, 충남권, 충북남부, 전북내륙, 경북북부에는 2~7㎝의 눈이 쌓이겠다.

18일 눈이 내림과 동시에 따뜻한 공기가 유입되며 일시적으로 기온이 오르겠다. 다만 이날 밤부터 북쪽의 찬 공기가 한 차례 더 유입되면서 중부지방과 남부내륙을 중심으로 수요일인 20일 오전까지 아침 최저기온이 -10도 이하로 영하권에 머물겠다.

박광석 기상청장은 “이번 주말(16~17일) 동안 전국적인 강추위가 찾아오고 일요일인 17일 오후부터 18일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릴 것”이라며 “특히 18일은 출근 시간에도 눈이 내리는 곳이 많으니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