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 대설 예비특보 발령…“제설 비상근무 돌입”

서울 대설 예비특보 발령…“제설 비상근무 돌입”

기사승인 2021. 01. 17. 17: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설주의보 내려진 서울
서울시는 17일 낮부터 18일까지 2~7cm의 눈이 예보됨에 따라 서울시, 자치구, 유관기관 등이 비상근무체제로 들어가 강설에 대비한다고 17일 밝혔다./연합
서울시는 17일 낮부터 18일까지 2~7cm의 눈이 예보됨에 따라 서울시, 자치구, 유관기관 등이 비상근무체제로 들어가 강설에 대비한다고 17일 밝혔다.

특히 현재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져 내일 새벽까지 강추위가 계속되고 오늘 오후부터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12시부터 제설 1단계를 발령하고 제설차량과 장비를 전진 배치했다.

서해지역 강설 이동 경로에 설치된 CCTV를 통해 강설 징후를 사전 포착해 서울에 눈이 내리기 전 골목길, 급경사지 등 취약도로 우선으로 제설제를 사전 살포하고 인력과 장비도 총 동원하여 강설에 대비한다.

골목길, 급경사지에 비치돼 있는 제설함에 제설제와 장비를 보충해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했으며, 많은 눈이 예보된 만큼 내 집 앞, 내 점포 앞 눈치우기 동참도 당부했다.

또한 많은 눈으로 인한 교통혼잡에 대비하여 서울지방경찰청에 협조도 요청했다. 강설 즉시 221곳의 취약지점에 교통경찰이 현장 배치되고, 폭설시 취약구간 교통통제도 실시한다.

시는 대설특보 발효시 비상단계에 따라 지하철·시내버스 전 노선 모두 18일 출근시간대 집중배차 시간을 30분 연장한다.

시는 강설에 따른 제설상황과 교통상황을 시민들에게 수시 발송하여 불편을 겪지 않도록 할 예정이다.

한제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주말에 강추위와 함께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모든 가용인력과 장비를 동원하여 제설작업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며 “자가용 이용 운행을 자제하고 출근길 교통혼잡으로 제설차량 진입에 어려움이 있으니 양보운전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