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애플·소니·바이두의 완성차 진출… “파괴적 변화 시작, 국내 생태계 우위 정책 펴야”

애플·소니·바이두의 완성차 진출… “파괴적 변화 시작, 국내 생태계 우위 정책 펴야”

기사승인 2021. 01. 19.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자동차연구원 "SW플랫폼 등 3분화"
"산업 범위 재정립·확대 필요"
자동차연구원22
/제공 = 한국자동차연구원
애플·소니·바이두와 같은 글로벌 거대 IT기업(빅테크)들의 자동차사업 진입이 늘고 있는 가운데 미래차 시장을 놓고 기존 자동차업체 간 협력과 경쟁이 반복될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 자동차업계는 결국 소프트웨어 플랫폼과 하드웨어플랫폼 설계, 완성차 생산이라는 3개 영역으로 분할될 전망으로, 정부가 우리 산업 생태계에 유리한 방향의 정책을 펴야 한다는 조언이 이어졌다.

18일 한국자동차연구원은 세계 시가총액 1위 ‘애플’·일본 대표 전자기업 ‘소니’·중국판 구글 ‘바이두’가 완성차 시장 진입을 공언하거나 암시하는 행보를 보이면서 자동차 생태계 변화가 가시화 하고 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냈다.

보고서에 따르면 애플은 수년 전부터 자율주행 기능을 연구해온 것으로 알려져 있고 최근 완성차 형태의 전기차를 출시할 계획을 세우고 유수 완성차 기업에 협력을 타진하고 있다. 소니 역시 CES 2021을 통해 전기차 ‘비전 S’ 프로토타입의 주행영상을 공개하면서 사실상 시장 진입을 목전에 두고 있다. 바이두는 최근 지리자동차와 합작해 ‘바이두 자동차’를 설립하고 자율주행 전기차 생산을 공언한 상태다.

보고서를 쓴 이호중 연구전략본부 책임연구원은 “빅테크들은 신생 기업들과 차별화된 자본 조달력, 브랜드 인지도, 개발·생산·역량을 토대로 단기간에 시장에 진입한 후 기존 자동차 산업 구조에 파괴적 변화를 일으킬 잠재력이 있다”고 설명했다. 빅테크와 완성차업계는 플랫폼 제공자의 위상을 노리고 협력과 경쟁을 반복할 거란 전망이다.

아울러 자동차산업이 하드웨어 플랫폼(파워트레인·섀시·바디 설계 및 제공)과 소프트웨어 플랫폼(자율주행 및 응용서비스), 생산·통합(하드웨어·소프트웨어 통합, 완성차 생산)의 영역으로 나뉘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 연구원은 “빅테크들은 소프트웨어 역량을 토대로 자율주행차 개발·출시를 위해 완성차업계와 협력하지만 지배력을 높인 이후엔 하드웨어 플랫폼 제공자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고자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그는 “완성차업계는 IT기업과 협력해 소프트웨어 역량 내재화를 추구할 것이고 OEM사는 장차 하드웨어 플랫폼 제공자의 역할을 겸하려고 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현존 기업이 아닌 변화하는 자동차 생태계에 초점을 둔 산업 정책으로 전환할 시점이라는 게 이 연구원 시각이다. 그는 “자동차 산업정책은 국내 산업 생태계의 경쟁 우위 확보에 목표를 둬야 한다”면서 “산업 범위를 재정의해 정책 초점을 새롭게 하고 산업의 저변을 넓히기 위한 이종 기업간, 국내외 기업간 협력모델 발굴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