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방역당국 “코로나19 백신접종 2월부터 예약 시작…증명서도 발급”

방역당국 “코로나19 백신접종 2월부터 예약 시작…증명서도 발급”

기사승인 2021. 01. 18. 17: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질병청 "아스트라제네타 등 통해 백신 5600만명분 확보"
모더나 백신 계약 관련 브리핑하는 정은경 청장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이 18일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등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방역당국이 다음달로 예정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을 앞두고 접종관리 시스템을 마련해 순차적으로 예약을 받고 접종증명서도 발급키로 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18일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국민들에게 정확한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관련 시스템 개편을 추진 중”이라며 “2월부터 시스템을 단계적으로 개통한다”고 밝혔다.

질병청에 따르면 다음달부터 개통되는 시스템을 통해 접종대상자는 예약, 접종일정과 장소에 대한 안내, 접종증명서 발급 등의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된다.

다음달부터 시작될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은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을 중심으로 준비 작업이 진행 중이다. 이에 앞서 식품의약품안전처, 국토교통부, 행정안전부 등 관계부처 실장급이 참여하는 ‘예방접종 대응 협의회’는 지난 12일 각 부처별 지원 역할을 확정한 바 있다.

우선 백신 허가와 관련해서는 식약처가 백신전담심사팀을 구성해 가동 중에 있으며, 백신의 수입·해외유통은 국토부가 구성한 항공수송지원T/F가 담당한다. 또 국방부가 구성한 수송지원본부가 국내 백신의 보관·유통을, 행안부의 코로나19 예방접종지원단이 접종 준비와 시행을 맡게 된다.

백신 접종과 관련해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간 역할 분담도 이뤄진다. 정부는 보관이 까다로운 mRNA 백신을 접종하기 위한 접종센터를 운영하고 접종인력은 각 지자체를 중심으로 확보하기로 했다.

정 본부장은 “시군구별 인구수에 따라 접종센터 규모가 달라질 수 있다”며 “현재 접종센터 운영에 대한 세부 매뉴얼을 만들고 있고, 센터를 운영할 수 있는 의료인력과 행정인력 등은 관계부처·의료계 협의를 통해 확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백신 확보도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질병청에 따르면 지난해 아스트라제네카와 1000만명분, 얀센과 600만명분, 화이자와 1000만명분, 모더나와 2000만명분의 공급 계약을 체결한데 이어 백신 공동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1000만명분을 추가 공급받기로 하는 등 총 5600만명분의 백신을 확보한 상태다.

한편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이날 0시 기준으로 389명 추가돼 누적 7만2729명을 기록했다. 이날 추가 확인된 389명 중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366명, 해외유입 사례는 23명이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300명대로 떨어진 것은 3차 확산이 본격화된 지난해 11월 25일 382명을 기록한 이후 54일만이다. 사망자는 15명 추가돼 누적 1264명으로 늘었고,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9명 줄어든 343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