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일상 속 코로나 감염 증가, 가족 중 1인 선제검사도 방법”

정세균 총리 “일상 속 코로나 감염 증가, 가족 중 1인 선제검사도 방법”

기사승인 2021. 01. 19. 1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1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19일 “일상 속에서 감염이 늘어나면 언제라도 다시 확진자 수는 치솟을 수 있다”며 “온전하게 일상을 되찾을 때까지 경각심을 늦출 수 없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최근 한 주간 집단감염은 줄어든 대신 확진자 접촉으로 인한 감염이 45%까지 높아졌다”고 진단하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안타깝지만 감염병은 가까운 사람일수록 더 경계해야 한다”며 “빈틈없는 방역수칙 실천으로 주변의 소중한 사람들을 보호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또 정 총리는 “가정 또한 코로나19에서 완전히 자유로울 수 없다”며 “의심증상이 있다면 함께 사는 할아버지, 할머니, 어린 아이와의 접촉을 피하고 즉시 검사를 받아 달라”고 요청했다.

정 총리는 “서울시에서 시행하고 있는 ‘가족 중 1인 선제검사 받기’도 가정 내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좋은 방법이 될 것”이라고 제안했다.

정 총리는 “설 전후에 상황이 악화되면 힘겨운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우리는 또다시 수세에 몰릴 수 밖에 없다”며 방역 수칙 준수와 선제적 검사를 거듭 요청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코로나19로 학교와 복지시설이 문을 자주 닫으면서 모두가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돌봄이 절실한 장애인에게는 이 시간이 더 고통스럽다”며 장애인 지원 대책을 보완할 것을 주문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