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백신·치료제 희망의 봄 앞당길 것…코로나 극복 원년 만들겠다”

정세균 총리 “백신·치료제 희망의 봄 앞당길 것…코로나 극복 원년 만들겠다”

기사승인 2021. 01. 20. 09: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내 확진자 발생 후 1년
정 총리 "K-방역, 가장 큰 공은 국민들에"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0일 “곧 치료제와 백신을 사용하게 되면 ‘희망의 봄’을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며 “올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의 원년이 될 수 있도록 정부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국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지 1년이 된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방역에 정부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정 총리는 지난 1년간 방역에 적극 동참해준 국민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정 총리는 “가장 큰 공(功)은 국민 여러분께 있다”며 “위기의 순간마다 국민들께서는 ‘연대와 협력’의 정신으로 하나가 되어 주셨고 의료진은 ‘헌신과 희생’의 마음으로 생사의 현장을 굳건하게 지켜줬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지난 1년은 위기 속에서 더 강해지는 우리의 모습을 다시 한번 확인하는 시간이었다”며 “마스크 5부제, 생활치료센터, 드라이브 스루, 전자출입명부 등 기발한 아이디어가 곧바로 방역현장에 도입되면서 ‘K-방역’을 만들어 냈고, 국제사회의 찬사를 받으며 대한민국의 국격은 한층 높아졌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탄탄한 방역만이 국민 여러분의 소중한 일상을 하루빨리 되찾아 드리고, 상처를 조속히 치유해 드리는 일의 출발점”이라며 지속적인 방역 동참을 거듭 요청했다.

정 총리는 “그 어떤 방역기준과 수칙도 ‘참여방역’의 힘을 능가할 수 없다”며 “일상 곳곳에서 방역수칙의 빈틈없는 실천을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