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택배 분류작업은 회사 책임”…택배업 노사 극적 합의

“택배 분류작업은 회사 책임”…택배업 노사 극적 합의

기사승인 2021. 01. 21. 09: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10121093544
지난 1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 대회의실에서 전국택배노동조합이 총파업 선포 기자회견을 열었다./연합
택배업계 노사가 택배 노동자 과로사 방지를 위한 분류작업 책임 문제 등에 대해 최종 합의했다.

21일 정부와 전국택배노동조합 등에 따르면 택배사와 노조는 이날 새벽 정부 중재안에 최종 합의했다.

전날 국토부는 택배사들과 택배기사 과로사 문제 해결을 위한 면담을 진행했다. 이날 면담에서는 분류 작업의 책임 소재를 어떻게 명시하느냐가 주요 쟁점이 된 것으로 전해졌다.

‘까대기’라 불리는 분류작업은 택배기사들이 배송 전 배송할 물건을 차량에 싣는 작업으로, 기사들에게 과중한 업무 부담을 지우는 원인으로 지목돼왔다.

그동안 택배사들은 분류작업을 택배기사 업무의 하나로 보고 이를 택배기사에 맡겨왔지만, 노조는 배송 전 단계인 분류업무는 택배 사업자의 업무라고 주장해왔다.

이에 따라 택배 노사와 국토부, 고용노동부 등은 사회적 합의 기구를 구성해 분류 작업 문제를 논의해왔다.

노사는 ‘분류 작업을 택배기사에게 전가하지 않는다’는 기본 원칙에는 큰 틀에서 합의했지만 세부 내용을 두고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국토부의 설득으로 택배 업계는 분류 작업의 책임 소재를 합의문에 명시해야 한다는 노조 측 요구를 받아들였으며, 국토부는 노사와 각각 이견을 조율해 21일 새벽 결국 합의를 끌어냈다. 이밖에도 합의안에는 야간 노동 제한 등 과로 방지 대책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택배노조는 지난 19일 사회적 합의기구에서 제대로 된 합의안이 마련되지 않자 20일부터 총파업 찬반 투표를 진행해왔다. 택배노조는 21일 오후 2시 총파업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