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단독] 가스공사, 28일 수소 신사업 큰 걸음…수소조직 ‘처’에서 ‘본부’로 격상

[단독] 가스공사, 28일 수소 신사업 큰 걸음…수소조직 ‘처’에서 ‘본부’로 격상

기사승인 2021. 01. 25. 18: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30명 조직, 75명으로 150% ‘점프’
내달 5일 수소법 시행 앞두고 채비
가스안전공사·H2코리아도 '잰걸음'
2021011201001071500065201
한국가스공사가 오는 28일 기존 ‘수소사업처’를 ‘본부’로 격상한다. 조직 규모는 기존 30명에서 75명으로 배 이상 확대 될 전망이다. 정부가 지정한 수소 생태계 3대 축 중 ‘수소 유통’을 전담하고 있는 가스공사가 내달 5일 수소법 시행에 맞춰 사업을 진두지휘할 베이스캠프를 꾸린 셈이다. 가스공사 뿐 아니라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H2코리아)와 한국가스안전공사도 조직을 신설했거나 개편을 앞두고 있어 수소경제 드라이브를 위한 대대적 지각변동이 전망된다.

25일 가스공사에 따르면 다음달 5일 시행될 수소법에 맞춰 오는 28일 대대적 조직 개편을 단행한다. 핵심은 이미 예고한 바 있는 ‘수소사업본부’ 신설이다. 수소법 제34조는 수소 유통체계 확립, 수소 거래 및 적정가격 유지 등에 관한 법률을 담고 있다. 본부가 앞으로 추진 할 방향이다. 수소 수급관리, 유통질서 확립을 위한 점검·지도, 수소충전소에 관한 정보 제공 역할도 맡게 된다.

가스공사는 수소를 사고 팔 시장도 구축한다. 수소유통센터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현재 보건복지부 땅으로 지정돼 있는 부지를 대구시와 함께 용도 변경으로 매입할 예정”이라면서 “그 부지에 유통, 홍보관, 연구개발(R&D) 등 다양한 센터를 건립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38년에 걸쳐 천연가스 노하우를 닦은 가스공사는 ‘수소사업본부’를 통해 수소 도입·생산·공급·유통 시스템 전반을 아우르는 밸류체인 발판을 마련하는 범국가적 과제에 중요한 첫 발을 내딛는다. 해외 그린수소 생산·도입과 수소 융복합 충전소 구축이 핵심이다.

특히 자체 수소 관련 R&D를 넘어 외부 기술을 들여오기 위한 ‘M&A부’를 신설한다. 유망 기술·생산력을 가진 해외기업에 대한 대규모 지분 투자, 인수합병 등 전방위 활동이 기대된다. 이번 조직개편에 대해 가스공사 관계자는 “수소산업을 이끌어 가는 선도기업으로서의 역할을 할 것”이라며 “천연가스 기업에서 수소 기업으로 탈바꿈하겠다는 강력한 의지의 표명으로 봐달라”고 했다.

다음달 수소법 발효를 앞두고 한국가스안전공사는 발빠르게 이달 초 ‘수소안전기술원’을 신설했다. 지난해 1월 조직된 ‘수소안전센터’를 확대 개편한 것으로, 기존 2팀에서 안전관리 분야별 5부 체제로 운영된다. 수소산업 진흥을 전담하는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H2코리아)도 수소법 시행에 발맞춰 이달말 중으로 맞춤형 체제 정비에 나설 계획으로 알려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