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상하, 결국 학폭 인정·은퇴 선언 “반성하며 살아가겠다”

박상하, 결국 학폭 인정·은퇴 선언 “반성하며 살아가겠다”

기사승인 2021. 02. 23. 15: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학교폭력 논란에 휩싸인 프로배구 선수 박상하(35·삼성화재)가 과거의 잘못을 인정하고 은퇴하기로 했다.

22일 박상하는 구단을 통해 "최근 학교폭력 논란으로 본의 아니게 구단, 동료, 배구 팬 여러분께 불편함을 드리고 심려를 끼친 점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중학교 시절 친구를 때린 사실이 있고, 고등학교 시절에는 숙소에서 후배를 때렸다"고 인정했다.

이어 "운동선수 이전에 한 명의 성인으로서, 최근 불거지는 스포츠계 학교폭력 논란을 지켜보며 계속 마음이 무거웠다. 중·고교 시절 저로 인해 상처받으신 분들께 너무나 죄송한 마음뿐"이라며 고개를 숙였다.

끝으로 "씻을 수 없는 아픔을 드린 것에 대한 책임을 통감한다. '어떤 이유로도 학교폭력이 정당화될 수 없다'라는 사실을 잘 알기에 책임을 지고 은퇴해 반성하는 마음으로 살아가겠다"며 "연락이 닿아 사과의 마음을 전한 친구도 있지만, 아직 연락 드리지 못한 분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9일 한 포털사이트에는 '박상하 삼성화재 선수 이야기 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제천중학교에 입학했는데 입학식 다음 날부터 지옥이 시작됐다"면서 "시골에서 왔다는 이유로 박상하와 또 다른 이가 주동해 왕따를 시키고 돈을 뺏고 폭행을 가했다"고 주장했다. 

글쓴이는 아파트에 끌려가 집단 폭행을 당한 적도 있다며 "사정없이 때려서 기절했다가 오후 4시부터 오전 6시까지 맞았다. 너무 무서웠던 게 교대로 자다가 일어나서 때렸다"고 했다.

그러나 박상하는 14시간 집단 폭행 등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법적 대응을 통해서라도 진실을 규명하겠다"고 선을 그었다.

삼성화재 측은 "박상하 선수가 학창 시절 두 차례 학교 폭력 가해 사실이 있었음을 인정하고 오늘 구단 측에 은퇴 의사를 밝혀와 구단은 이를 수용하기로 결정했다"면서 "앞으로 선수 선발 단계에서부터 학교폭력 및 불법 행위 이력에 대해 더욱더 자세히 조사하고 구단 홈페이지 등을 통해 학교폭력 피해자들의 신고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한국배구연맹과 함께 적극적으로 대응하여 이와 같은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