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출근길 기온 ‘뚝’…한파에 건조 특보까지

출근길 기온 ‘뚝’…한파에 건조 특보까지

기사승인 2021. 02. 23. 09: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직은 쌀쌀한 출근길
서울지역 아침 최저 기온이 영하 5도까지 내려간 23일 오전 서울 광화문 네거리에서 시민들이 두꺼운 방한복을 입고 출근하고 있다./연합
화요일인 23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서울 영하 5도 등 기온이 어제보다 크게 떨어지며 춥겠다.

기상청은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오늘(23일)과 내일(24일) 아침 기온이 어제(22일, -2~12도)보다 10도 이상 큰 폭으로 떨어져 중부지방과 전북동부, 경북북부내륙은 -10~-5도의 분포를 보이겠다”고 설명했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서울 5도, 춘천 7도 등 전국이 5~ 12도에 머물며 일교차가 매우 크겠다.

기온이 급격히 떨어지면서 수도권과 강원내륙·산지, 충청권, 전북, 전남권북부, 경북북부, 경남북서내륙 등에는 한파특보가 발효됐다.

강원영동과 일부 충북, 전북동부와 경북권, 경남서부내륙으로는 건조특보가 발효 중이다. 바람까지 강하게 불며 산불 위험도 커지겠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추우니, 급격한 기온변화로 인한 면역력 저하 등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