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달의소녀 츄 학폭 주장한 A씨 “거짓주장이었다” 자필사과문 공개

이달의소녀 츄 학폭 주장한 A씨 “거짓주장이었다” 자필사과문 공개

기사승인 2021. 02. 24.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1022301002191200136801
이달의 소녀 츄의 학폭(학교폭력) 의혹을 제기한 글쓴이 A씨가 자신의 주장이 거짓이라며 사과했다./아시아투데이DB
이달의 소녀 츄의 학폭(학교폭력) 의혹을 제기한 글쓴이 A씨가 자신의 주장이 거짓이라며 사과했다.

A씨는 23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달소 츄 학폭 폭로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A씨는 “제가 적었던 모든 내용은 과장된 내용이었다. 저는 학창시절 김지우(츄의 본명)와 사이가 별로 좋지 않았고 시간이 흐르다 보니 기억이 각색되고 변한 것 같다”며 “처음 글을 쓰고 뭔가 잘못 되었다고 느꼈을 때 글을 내렸어야 했는데 저의 잘못된 판단으로 이렇게까지 오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것은 제가 부족한 탓이다. 블록베리 측과 이달소 츄, 그외 멤버들 그리고 팬분들에게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또한 함께 공개한 자필 사과문에서는 “글을 올리고 생각보다 큰 관심을 받고 수많은 댓글들이 달리는 것을 보고 두려움을 느꼈다. 그러고 나니 제가 무슨 짓을 한 것인지 깨달았다”며 “한시라도 빨리 제 글이 거짓임을 밝혔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한 점도 명백히 모두 제 잘못이다. 죄송하다는 말밖에는 할 말이 없다. 피해를 받은 분들에게 오해를 푸는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앞서 A씨는 22일 츄의 학폭 의혹을 제기하며 “츄가 초등학생 시절 친구들 사이에서 이간질을 시켰고 따돌림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23일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측은 “온라인상에 퍼지고 있는 츄의 학폭 논란은 사실과 다른 내용이 포함돼 있다”며 “당사는 근거 없는 허위 내용들로 아티스트의 이미지 및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가능한 범위 내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의 입장에 A씨는 다시 한 번 글을 올리며 “공개적으로 인정하고 사과하는 것까지 바라지 않을 테니 그냥 뒤로라도 조용히 사과해줄 수는 없냐”고 자신의 주장이 진실이라고 강조했다. 츄의 소속사는 추가 입장문을 내고 “소속 아티스트를 보호하고자 24일 법무법인 광장을 통해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죄로 고소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 다음은 A씨 자필 사과문.
20210223_230342
A씨가 츄와 그의 팬들, 피해자들에게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제공=온라인 커뮤니티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