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북한, 중앙군사위 확대회의 개최… 김정은 “군 규율 확립은 군대의 존망이 달린 문제”

북한, 중앙군사위 확대회의 개최… 김정은 “군 규율 확립은 군대의 존망이 달린 문제”

기사승인 2021. 02. 25. 09: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단에 선 김정은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 2월 열린 전원회의에서 내각이 설정한 올해 경제목표의 문제점을 신랄하게 비판하고, 당 경제부장을 한달 만에 교체했다. 연단에 선 김 위원장이 힘주어 이야기하듯이 몸을 편 채로 오른 손가락으로 한 지점을 가리키고 있다./연합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4일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에서 인민군 내 규율 확립과 신세대 군 간부에 대한 통제 강화를 언급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5일 이같은 내용을 전하며 “당 중앙군사위원회 제8기 제1차 확대회의가 2월 24일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진행됐다”며 “김정은 동지께서 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지도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회의에서 군 간부의 정치적, 도덕적 결함을 지적하며 군 규율 확립에 나섰다. 그는 “군대 안에 혁명적인 도덕 규율을 확립하는 것은 단순한 실무적 문제가 아니라 인민군대의 존망과 군 건설과 군사 화동의 성패와 관련되는 운명적인 문제”라며 “새 세대 인민군 지휘 성원이 정치의식과 도덕 관점을 바로 세우기 위한 교양 사업과 통제를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군 내의 혁명규율과 도덕 기풍을 세우는 것이 전투력 강화로 이어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북한은 당 중앙의 영군 체계를 확립하고 전투력을 강화하는 조치를 이어나갈 것으로 보인다. 실제 북한은 대북제재와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 사태로 경제난이 심화돼 군 기강이 해이해졌다는 지적이 나왔다.

북한군 주요 지휘관들에 대한 대대적인 인사도 단행됐다. 주목할 것은 세대교체에 초점을 맞춰 비교적 젊은 장성들이 군 요직 전면에 나섰다는 점이다.

해군사령관엔 김성길, 항공 및 반항공군사령관(공군사령관)에 김충일을 임명했고 각각 해군 중장(투 스타), 항공군 중장 칭호를 수여했다. 북한군 장성급 계급은 원수-차수-대장-상장-중장-소장으로 구분된다.

전임자인 김명식 해군사령관과 김광혁 공군사령관의 계급은 대장(포 스타)이었다. 확실히 젊은 인사로 세대교체를 시작했다는 평가를 받는 배경이다. 이외에도 주동철, 고원남, 김영문, 김충성, 장순모 등 5명이 중장을 받았고, 리명호를 비롯한 27명이 소장 칭호를 받으며 다수의 인사가 승진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김정관 국방상과 권영진 군 총정치국장은 차수(원수와 대장 사이 계급)로 올라갔다.

김 위원장은 군 기강 확립을 철저히 주문하면서 체제수호 유지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또 군을 경제건설의 최전선 부대로 부르며 군부의 사기 진작을 위해 부단히 애쓰는 모양새다. 이러한 조치로 군 간부들에 대한 대대적인 승진 인사를 발표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회의엔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과 위원들이 참석했으며, 군종과 군단급 간부, 군 당위원회 집행위원, 무력기관 지휘관, 당 중앙위 해당 부서 부부장 등이 참석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