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19 신규 확진 396명…하루만에 일단 400명 아래로

코로나19 신규 확진 396명…하루만에 일단 400명 아래로

기사승인 2021. 02. 25. 10: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역발생 369명-해외유입 27명
서울 114명-경기 132명-인천 22명
이천 물류센터에 도착하는 백신 수송차량<YONHAP NO-3227>
국내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이틀 앞둔 24일 경북 안동시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에서 위탁 생산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실은 차량이 경기도 이천의 지트리비앤티 물류센터에 도착하고 있다. 이날 물류센터에 도착한 백신은 정부가 계약한 75만 명분의 일부인 15만 명분으로, 하루 뒤인 25일부터 전국 각지 보건소와 요양병원으로 순차적으로 운송될 예정이다./사진공동취재단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24일 300명대 후반으로 내려왔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396명 추가 발생해 누적 확진자 수는 8만8516명이 됐다. 신규 확진자 중 지역발생은 369명, 해외유입은 27명으로 집계됐다.

전날(440명)보다 44명 줄어 일단 400명 아래로 내려왔다. 300명대에 진입한 것은 지난 23일(356명) 이후 이틀만이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 확진자 수는 268명으로 서울 114명, 경기 132명, 인천 22명이다. 비수도권은 101명으로 부산 18명, 충남 16명, 광주 15명, 대구 13명, 전남 11명, 경북 9명, 전북·제주 각 5명, 충북 4명, 강원·경남 각 2명, 울산 1명 등이다.

주요 집단감염 사례를 보면 경기 성남시의 한 가족모임과 관련해 전날까지 총 10명이 감염됐다. 수원시의 가족·지인모임에서도 지난 21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가족·지인 등 총 1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북 의성군의 가족모임 및 온천 관련 사례의 누적 확진자는 86명으로 늘었다. 이외에도 서울 용산구 순천향대 서울병원 관련(누적 231명), 남양주시 플라스틱공장(184명), 충남 아산시 귀뚜라미보일러 공장(183명), 전북 완주군 자동차공장(27명) 등 사업장에서도 지속적으로 감염이 발생하고 있다.

한편 사망자는 전날보다 5명 늘어 누적 1581명이 됐다. 위중증 환자는 4명 늘어 누적 144명이다. 신규 격리해제자는 437명으로, 현재까지 7448명이 격리 중이다.

전날 의심신고 검사자 수는 4만226명,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검사 건수는 3만53건(확진자 60명)으로 총 검사 건수는 7만279건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