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궁금한 이야기 Y’ 학폭 가해자로 지목된 소방관…알고 보니 거짓?

‘궁금한 이야기 Y’ 학폭 가해자로 지목된 소방관…알고 보니 거짓?

기사승인 2021. 02. 26. 20: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소방관부부
‘궁금한 이야기 Y’에서 학폭 가해자로 지목된 소방관의 진실을 파헤친다../제공=SBS
26일 방송될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28년간 꺼지지 않는 학교 폭력 고발 사건, 그 불씨의 근원을 추적해본다.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소방관]

지난 17일, 한 커뮤니티 사이트를 뜨겁게 달군 학교 폭력 고발 게시글. 사람들의 공분을 산 일명 ‘소방관 학폭 미투’ 논란은 현직 소방관인 재현 (가명)씨의 과거 폭력에 의해 지금까지 정신적 고통을 받고 있다는 용철 (가명)씨의 폭로에서 시작되었다. 게시글은 순식간에 10만 조회수를 기록하며 커뮤니티를 점령했고 게시글의 화력은 더욱 거세져, 재현 씨의 근무지는

항의전화로 빗발쳤다. 인터넷은 재현 씨를 비방하는 글로 도배 되었고, 부부소방관이라는 키워드로 인해, 재현 씨는 물론, 가족들의 신상까지 사람들의 입방아에 오르내리게 되었다.

자랑스러운 부부 소방관으로 기사까지 실렸던 재현 씨 부부의 명예가 한순간에 바닥으로 추락하는 순간이었다. 정말 사람을 살리는 소방관이 학교폭력 가해자였던 것인지 추적해 본다.

“그게 (28년 전) 점심시간이야. 반 아이들이 나한테 달려와서

지금 (용철이) 엄마가 (재현이를) 때려요. 하길래, 내가 뛰어갔어요.”

- 당시 중학교 담임선생님 -

[서서히 드러나는 28년 전 진실]

그런데, 재현 씨와 용철 씨 모두를 기억하는 주변인들은 사뭇 다른 이야기를 꺼냈다. 게시글 속 용철 씨의 주장과는 달리, 오히려 폭행을 당한 쪽은 재현 씨였다는 것이다. 중학교 시절 점심시간, 갑작스레 재현 씨를 찾아와 폭행을 가했다는 사람은 바로 용철 씨 어머니였다. 용철 씨 가족이 제기한 학교폭력 사건이 제대로 조사되지 않았다는 것이 그 이유였다.

당시 담임선생님이었다는 김(가명) 씨는 반 아이들을 대상으로 학교폭력 조사를 벌였지만, 자체 조사 결과 폭력 사실은 존재하지 않았다고 한다. 이 사실을 용철 씨 어머니에게 전했고, 그 직후 그녀가 학교를 찾아와 재현 씨를 폭행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사건을 조사한 담임교사 김씨 역시 용철 씨의 어머니로부터 끊임없는 민원과 폭언을 당해왔다고 했다. 정말 용철 씨는 이미 사실이 아닌 것이 밝혀진 과거 일을 끄집어내 28년 후 거짓 폭로를 하고 있는 것인지 알아봤지만 제작진과 만난 용철 씨는 자신의 피해 사실을 강하게 주장했다.

“제가 슬리퍼로 뺨을 맞았고 제 귀에다가 고막이 터질 정도로 욕도 했거든요.

그 사람 생각만 떠올리면 공황 증세까지 나타나고 그래요. 저는”

-재현 씨 인터뷰-

28년 전 사건의 진실을 26일 밤 9시 ‘궁금한 이야기 Y’에서 알아본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