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전경련 회장 6연임 허창수 “재창립 마음으로 쇄신”(종합)

전경련 회장 6연임 허창수 “재창립 마음으로 쇄신”(종합)

기사승인 2021. 02. 26. 16: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경련 제60회 정기총회
허창수 전경련 회장이 26일 서울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제60회 정기총회’에 참석해 취임사를 하고 있다. /제공=전국경제인연합회
38대 회장에 취임한 허창수 GS그룹 명예회장이 “(전경련) 재창립 마음으로 모든 것을 쇄신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허 회장은26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60회 정기총회에서 “올해는 전경련 창립 60주년을 맞는 뜻깊은 해”라며 이 같이 밝혔다. 2011년부터 전경련 회장직을 맡은 허 회장은 이번 재선임으로 6회 연속, 12년동안 전경련 회장을 맡게 됐다.

앞서 10년간 전경련을 이끌었던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을 넘어선 최장수 회장이다.

전경련은 “급변하는 경제환경에서는 풍부한 경험과 혜안을 가진 리더가 재계의 중심을 잡아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면서 “덕망이 높은 허창수 회장이 최적임자라는데 뜻이 모였다”고 설명했다.

허 회장은 취임사를 통해 “잠재성장률이 낮아지고 저출산·고령화가 심화해 도전과 희망에 대한 이야기가 사라져만 간다”며 “무기력한 경제를 반전할 수 있는 주인공은 우리 기업이고, 회장 임기 동안 ‘기업가정신 르네상스’를 구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불합리한 규제로 애로를 겪는 기업들의 목소리를 한데 모아 정부와 국회에 건의하겠다”며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중요성이 날로 커지는 만큼 선진 우수사례를 발굴해 우리 기업이 ESG 투자 확대에 나설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허 회장이 6회 연속 회장직에 오르면서 전경련의 추락한 위상을 제고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전경련은 2016년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 연루된 후 삼성, 현대차, LG, SK 등 4대 그룹이 탈퇴했고, 현 정부의 굵직한 경제 행사에서 제외되는 등 수난을 겪었다. 이 떄문에 연임하는 허 회장의 부담도 큰 상황이다.

허 회장이 이날 취임사를 통해 ‘쇄신’을 강조한 것도 이와 맞닿아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대한상공회의소가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새로운 수장으로 영입하고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등 젊은 기업인을 회장단에 합류시켜 변화를 도모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전경련은 더 큰 쇄신 노력이 필요해 보인다는 게 재계 관계자들의 시각이다. 무역협회 역시 퇴직 경제관료들이 줄곧 맡았던 회장 자리에 구자열 LS그룹 회장을 발탁하며 변화를 꾀했다.

전경련도 최근 달라진 기업경영 환경에 발맞춘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회장단에 IT기업 총수들의 합류를 추진 중이고, 할아버지·아버지 대에 이어 그룹을 맡은 2~3세대 경영인들과의 접촉도 늘리고 있다는 게 전경련측 설명이다.

또 대기업 목소리를 변하는 국내 최대 민간경제협력채널이라는 본연의 역할 회복을 위해 국정농단 사태 당시 탈퇴했던 4대 그룹의 재가입도 추진 중이고, 한국경제연구원을 중심으로 정책 연구 기능도 강화하고 있다.

전경련 관계자는 “외부 분위기가 호의적이진 않지만 전경련도 허창수 회장의 안정적 리더십 아래 뼈를 깎는 노력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전경련은 최근 불거진 한국경영자총협회와의 통합설을 강하게 부인했다.

전경련 권태신 상근부회장은 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경총으로부터) 공식적이고, 구체적인 제안은 없었다”면서 “지금은 적절한 시기가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의 게이단렌과 닛케이렌의 통합 얘기가 나오는데 우리나라는 노사분규가 일본보다 217배 많은 나라”라면서 “경총은 (노사관계 조율이라는) 고유 목적이 있고, 전경련은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든다는 고유 기능이 있다”고 강조했다.

권 회장은 “노사분규가 없어지고 그러면 (통합 논의를) 할 수 있지만, 나라마다 상황이 다 다르다”면서 “영국산업연맹(CBI), 독일산업협회( BDI) 등 선진국들도 대기업을 대변하는 자율적 경제단체들이 다 있다”고 말했다.

또 권 회장은 “회장단에 젊고, 다양한 분야 분들이 합류할 수 있게 하겠다. 하지만 (4대 그룹 재가입은) 상황이 이르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는 기업인들이 경제단체 회장이 됐다”며 “기업인들이 어떻게 경제를 살리고, 국민을 잘살게 할지 의견을 교환하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