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김희재 등 톱6, 히트6와 히트송으로 대동단결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김희재 등 톱6, 히트6와 히트송으로 대동단결

기사승인 2021. 02. 27. 08: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콜
‘사랑의 콜센타’ 톱6 임영웅·영탁·이찬원·정동원·장민호·김희재와 히트6가 역대급 무대로 안방극장을 제대로 휩쓸었다./제공=TV조선
‘사랑의 콜센타’ 톱6 임영웅·영탁·이찬원·정동원·장민호·김희재와 히트6가 역대급 무대로 안방극장을 제대로 휩쓸었다.

지난 26일 방송된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44회분은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12.1%, 분당 최고 시청률은 13.0%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톱6와 전 국민이 다 아는 히트송 보유 가수들인 임주리·주병선·우연이·이범학·김민교·양혜승이 1대 1 대결을 펼치며 시원한 가창력과 화끈한 흥으로 압도적인 무대를 선보였다.

‘내 노래 아시죠’ 특집에 걸맞게 전주 한 소절만 들어도 모두가 따라 부르게 되는 대국민 히트송이 울려 퍼지면서 각 노래의 주인공들이 등장, 시선을 집중시켰다. ‘칠갑산’ 주병선, ‘립스틱 짙게 바르고’ 임주리, ‘2:8’, ‘이별 아닌 이별’ 이범학, ‘마지막 승부’ 김민교, ‘우연히’의 우연이, ‘화려한 싱글’ 양혜승이 차례로 나와 톱6와 함께 열광적인 분위기를 이뤄내며 화끈한 시작을 알렸다.

‘히트6’로 명명된 히트송 주인공 6인은 히트곡 탄생 배경, 노래와 관련된 알려지지 않은 사연들을 고백하며 흥미를 돋웠다.

본격적인 첫 대결은 이범학과 영탁이었다. 이범학이 ‘풀잎 사랑’을 부르기 시작하자 이범학과 ‘40년 지기’ 친구인 김민교는 함께 무대에 올라 환상의 화음을 넣으며 응원을 보냈지만, “화음을 넣으면 점수가 잘 안 나온다”는 MC 김성주의 말에 김민교가 깜짝 놀라며 즉각 사과를 전해 웃음을 안겼다. 이후 영탁은 ‘살다보면’이란 곡으로 100점을 맞아 한우를 획득했고 망설임 없이 선배 이범학에게 선물해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정동원과 우연이의 대결에서는 정동원이 ‘대박이야’를 불러 1점 차로 승리하면서 ‘히트6’가 위기를 맞았던 터. 이에 주장 임주리가 등판해 임영웅과 맞붙어 ‘임가(家)네 한판 대결’을 펼쳤다.

임영웅은 조항조의 ‘후’를, 임주리는 임영웅 버전의 ‘일편단심 민들레야’를 선곡했고, 두 사람은 각각 감성이 극대화된 완벽한 무대로 감동을 선사했다. 임주리는 임영웅과의 대결에서 100점을 맞아 ‘히트6’의 기세를 끌어올렸지만, 뒤이어 장민호·김민교, 김희재·양혜승의 대결에서 모두 톱6 팀이 승리하면서 ‘히트6’는 아쉬움을 달래야 했다.

마지막으로 무대에 오른 주병선은 “이 무대에서 승리하면 우리 팀원 모두에게 한우세트를 달라”는 파격적인 제안을 건넸고, 대결 상대 이찬원의 화끈한 수락에 흥미진진한 마지막 대결이 벌어졌다. 팀원들의 파이팅 기합을 받은 주병선은 ‘한강’으로 시원한 가창력을 뽐낸 끝에 100점을 획득, 모두를 열광케 했다.

유닛 대결에는 ‘14년 지기 신동팀’ 이찬원·김희재와 ‘40년 지기 동창팀’ 김민교·이범학이 ‘흥끼폭발’ 맞대결을 펼쳤고, 이찬원·김희재가 신동다운 내공으로 100점을 쏘아 올리며 세기의 유닛 대결을 승리로 마무리했다. 특별 무대로 임영웅·영탁·장민호가 ‘민웅탁’을 결성, 데뷔 초 숨겨진 명곡을 메들리로 선보이는 색다른 무대를 완성했다.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 방송.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