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총리 “대구의 코로나 극복, 세계가 인정한 국민의 자랑”

정총리 “대구의 코로나 극복, 세계가 인정한 국민의 자랑”

기사승인 2021. 02. 28. 14: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28 기념사…"불굴의 용기로 위기극복 앞장서는 대구"

정세균 국무총리는 28일 "차디찬 풍설을 온몸으로 이겨내며 새로운 봄의 희망을 열어갔던 2·28 대구시민의 정의로움을 기억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대구 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제61주년 2·28 민주운동 기념식에 참석, 기념사를 통해 "불굴의 용기와 기개로 위기 극복에 앞장서는 대구의 역사는 지금도 진행 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대한민국 위기의 역사에서 대구는 언제나 의연하게 일어섰다"며 "구한말 의병항쟁의 본거지였고, 일제의 경제 침탈에 맞선 국채보상운동과 6·25 전쟁의 잿더미에서 핀 재건과 산업화의 시작도 대구였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해 3월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확산했을 때 같은 달 28일까지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이동을 최소화한 3·28 대구운동, 대중교통 마스크 쓰기 운동 등을 언급하며 "이는 세계 모범이 된 참여 방역의 원형"이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세계 주요 언론도 대구를 '세계에서 가장 모범적으로 코로나19를 극복한 도시'라고 극찬했다"며 "세계가 인정한 대구의 품격은 우리 국민 모두의 자랑"이라고 격찬했다.


정 총리는 "2·28 민주운동은 국민의 정의로운 힘이 불의를 이겨내고 끝끝내 승리한다는 깨어있는 역사의 시작"이라며 "대구 학생들이 지핀 민주화의 불꽃이 언 땅을 녹이고 민주주의라는 찬란한 봄꽃을 피워낸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한국 민주화운동의 뿌리인 2·28 민주화운동이 합당한 평가를 받아 61년 전 대구를 시작으로 민주화 투쟁에 나선 민주열사들의 숭고한 정신이 자랑스러운 역사로 기록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