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4조 조달 계획 쿠팡, 투자 위험 요소로 공정거래법 표기

4조 조달 계획 쿠팡, 투자 위험 요소로 공정거래법 표기

기사승인 2021. 03. 02. 15: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상장 후 김범석 의장 지분 10%
쿠팡 로고
쿠팡이 투자 위험요소에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에 따라 관련 정보를 공개해야 할 수도 있다는 내용을 추가했다.

1일(현지시간) 쿠팡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수정 상장 신청서류에 따르면, 이같은 내용과 함께 쿠팡과 계열사들이 한국법상 공시대상 기업집단으로 지정될 수 있다는 점이 새로 명시됐다.

또한 쿠팡은 기업 공개를 통해 최대 4조원을 조달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서류에 따르면 주식 1억2000만주를 주당 27~30달러에 팔 계획이며, 이를 토대로 한 자금 조달액은 최대 36억달러(약 3조9852억원)에 달한다.

또한 상장 후 김범석 쿠팡 이사회 의장의 지분은 10.2%인 것으로 나타났다.

클래스 A와 클래스 B 주식을 모두 고려한 상장 후 지분율은 비전펀드 33.1%, 그린옥스 16.6%, 닐 메타 16.6%, 김 의장 10.2% 순이다.

김 의장은 클래스 B 보통주 100%를 부여받아 상장 후 의결권은 76.7%에 해당하게 된다. 클래스 B 보통주는 일반 주식의 29배에 해당하는 차등의결권을 부여한다.

쿠팡은 지난달 뉴욕증권거래소(NYSE) 상장을 위한 신고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특이 사항이 없으면 쿠팡의 뉴욕증시 입성은 이달이 유력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