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메세나협회 제11대 회장에 김희근 벽산엔지니어링 회장

한국메세나협회 제11대 회장에 김희근 벽산엔지니어링 회장

기사승인 2021. 03. 03. 10: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ㅇ
김희근 한국메세나협회 회장./제공=한국메세나협회
한국메세나협회는 3일 조선호텔에서 정기총회를 열고 제11대 회장에 김희근 벽산엔지니어링 회장을 선출했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지난 2012년부터 한국메세나협회 부회장직을 맡아 주위 기업인들을 예술후원 활동으로 인도하고 있는 ‘메세나 전도사’로 유명하다.

현악 앙상블 세종솔로이스츠 창단의 산파 역할을 했으며 지금까지 후원을 이어오고 있다. 뿐만 아니라 한국페스티벌앙상블,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등 여러 음악 단체를 지원하고 있다. 미술 컬렉터로도 잘 알려진 김 회장은 국립현대미술관 후원회인 현대미술관회 회장과 한국국제아트페어(KIAF) 조직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또한 김 회장은 벽산문화재단을 설립하고 2012년부터 ‘벽산희곡상’을 제정해 희곡 작가의 창작지원을 하고 있으며 고(故) 윤영선 연출가를 기리는 ‘윤영선연극상’을 운영하고 있다.

김 회장은 취임사에서 “메세나는 기업의 선택이 아닌 필수 사항으로 예술가뿐 아니라 기업, 임직원, 수혜자, 그리고 우리 모두가 행복한 삶을 영위하기 위해 꼭 필요하다”며 “앞으로 기업과 문화예술의 동반성장을 위해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