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LG그룹 ‘LX’ 상표 90건 출원…구본준 LX그룹 회장?

LG그룹 ‘LX’ 상표 90건 출원…구본준 LX그룹 회장?

기사승인 2021. 03. 04. 18: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구본준 신설지주 이름되나
LX하우시스, LX지인 등 새 이름 나올까
AKR20210304159600003_01_i_P4
지주사 LG가 출원한 LX 상표 이미지/사진=한국특허정보원 캡처
구본준 LG 고문의 새 직함은 LX그룹 회장일까? LG그룹이 ‘LX’라는 상표와 이미지를 특허청에 출원했다.

4일 한국특허정보원에 따르면 LG그룹 지주사는 이달 2일 특허전문 법인을 통해 특허청에 LX 상표와 이미지 90건을 출원했다.

재계에서는 구 고문의 신설지주 설립 전 기업 이미지(CI)와 상표를 미리 출원한 것 아니냐는 예상도 나온다. LX를 상징하는 이미지와 폰트는 LG 로고의 붉은색과 과거 럭키금성 폰트를 연상시킨다. 다만 LG그룹 관계자는 “(새 사명에 대해) 확정된 것이 없다”고 답했다.

고(故) 구본무 LG 회장의 동생인 구 고문은 LG그룹의 장자 승계 전통에 따라 현 구광모 회장의 LG그룹에서 이달 5월 계열에서 분리할 예정이다. 사명이 LX로 확정되면 구 고문 인생 첫 회장 명함도 받게 될 예정이다. 구 고문은 일찍 독립한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과 달리 LG전자, LG상사, LG디스플레이에서 사업 일선을 이끌면서 부회장으로 활동했다.

LX 사명이 확정된다면 LG상사, LG MMA, LG하우시스, 실리콘웍스 5개사 임직원들의 명함, 간판 교체도 순차적으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전국에 있는 LG하우시스 대리점도 간판을 새로 달 가능성이 높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