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종인 “윤석열, 별의 순간 잡은 것 같다”

김종인 “윤석열, 별의 순간 잡은 것 같다”

기사승인 2021. 03. 08.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윤 전 총장과 만남은 선 그어…"특별하게 고려하진 않아"
"안철수와 서울시장 단일화, 별로 어려울 게 없다"
김종인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이 8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이병화 기자photolbh@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기자들과 만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별의 순간을 잡은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1월 윤 전 총장을 향해 “인간이 살아가는 과정에 별의 순간은 한 번밖에 안 온다”며 “그 별의 순간을 제대로 포착하느냐에 따라 국가를 위해 크게 기여할 수도 있고, 못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의 결단이 중요하다고 강조한 것이다.

김 위원장은 또 “윤 전 총장이 어떤 정치적 역량을 가졌느냐에 따라 중심에 설 수도 있다”고도 했다. 다만 윤 전 총장을 만날 것이냐는 질문엔 “나중에 기회가 되면 만난다는 뜻이지 특별하게 고려한다는 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윤 전 총장의 전격 사퇴 직후 실시된 차기 대선 주자 지지도 조사에서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이 30%대로 뛰어오르면서 야권은 고무적인 분위기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측과의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 전망에 대해 “우리가 단일화 협상단을 지금 확정했는데 일반 상식으로 판단할 것 같으면 별로 어려울 게 없다”고 말했다.

쟁점 중 하나인 기호 문제에 대해서도 “단일화하는 데 기호 문제는 전혀 이야기할 게 없다”고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