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백신 휴가’ 도입 논의 본격화…정부 내일 실무회의

‘백신 휴가’ 도입 논의 본격화…정부 내일 실무회의

기사승인 2021. 03. 18. 13: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코로나19 백신 소분 과정 시연
아시아투데이 송의주 기자 = 서울시 성동구청에 문을 열게 되는 서울시 1호 코로나 19 예방접종센터 현장점검이 열린 15일 오후 간호사들이 백신 소분 과정을 시연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으면 휴가를 주는 ‘백신 휴가’ 도입 논의가 구체화하고 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18일 코로나19 상황 백브리핑에서 “그저께(16일) 관계부처와 중수본 회의를 진행했고, 내일(19일) 부처별로 정리된 내용으로 실무회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 반장은 “여러 쟁점 사항이 있어서 이를 정리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소관 부처에서 해결해야 할 사안 등을 정리해 내일 실무회의를 하고, (내용이 정리되면) 이후 중대본 회의 안건으로 상정해 발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의료계 안팎에서는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을 대비하기 위해 휴가를 줘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돼왔다. 관련 증상은 면역반응이 활발한 젊은 20∼30대에서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윤 반장은 백신 휴가 도입과 관련 “유급(휴가)으로 할지 무급으로 할지, 유급으로 한다면 비용 부담을 누가할지 등의 문제도 제기된다”면서 “민간 사업장, 자영업자, 소상공인 등에게 어떻게 적용할지 등도 해결할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세계 각국에서 도입을 추진 중인 ‘백신 여권’에 대해서도 논의를 진행 중이다.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는 백신을 맞았거나 최근 진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자, 코로나19에 걸렸다가 회복돼 항체를 가진 EU 거주자에게 ‘디지털 그린 증명서’를 발급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윤 반장은 “해외 입국자 관리와 관련해 외국에서 백신 접종 증명서를 제출했을 때 어떻게 할지 등 실무적인 논의를 계속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증명서 제출 및 그에 따른 조처는) 상호주의에 입각해서 해야 할 가능성이 높다”면서 “해외입국자가 증명서를 제출했을 경우, 우리가 발급했을 때 상대국이 어떻게 할지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