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확산세 꺾이지 않으면 강도 높은 방역대책 검토”

정세균 총리 “확산세 꺾이지 않으면 강도 높은 방역대책 검토”

기사승인 2021. 04. 04. 17: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휴일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연합
정세균 국무총리는 4일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수가 400명대로 올라선 뒤 좀처럼 떨어지지 않고 있다”며 “이번 주에도 확산세가 꺾이지 않으면 좀 더 강도 높은 방역대책을 검토해야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한시도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일촉즉발의 위태로운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정부는 현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더는 물러설 곳이 없다는 각오로 이번 한 주를 시작하고자 한다”며 “내일부터 기본방역수칙이 현장에서 본격 적용된다. 위반 행위에 대해서는 더 이상 계도가 아닌 제재조치가 뒤따를 것이다.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소관 시설을 집중 점검하고, 방역수칙 위반이 확인되면 예외 없이 엄정 대응해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 총리는 “만약 4차 유행으로 경제활동을 제약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온다면 (경제) 회복의 흐름도 끊길 것”이라며 “방역이 흔들리면 경제도 막대한 피해를 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방역이 곧 경제다. 탄탄한 방역이 유지돼야만 백신접종도, 경제도, 일상 회복도 성공할 수 있는 것이다. 빠른 경제 반등으로 민생 구석구석에 훈풍이 불도록, 국민 여러분의 변함없는 참여방역을 다시 한번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