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10년 만의 컴백’ 오세훈, 바로 업무 시작

‘10년 만의 컴백’ 오세훈, 바로 업무 시작

기사승인 2021. 04. 08. 09: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오세훈 서울시장 시청 첫 출근
아시아투데이 정재훈 기자 = 제38대 서울특별시장에 당선된 오세훈 시장이 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으로 첫 출근하고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인은 8일 서울시청에 첫 출근해 바로 시정을 챙겼다.

이날 오전 8시 서울 현충원 참배로 첫 공식일정을 시작한 오 당선인은 오전 9시쯤 서울시청에 도착해 간략하게 직원들과 환영식을 가졌다.

10년 만에 다시 서울시청으로 돌아온 오 당선인은 “마음을 합하면 못할 일이 없다”며 “코로나와 경제난으로 어려움에 처해있는 시민 여러분께 도움이 되도록 제가 솔선수범 하겠다”고 말했다.

첫 출근 소감을 밝힌 오 당선인은 곧 바로 6층 시장 집무실로 향해 9개월 간 시장 권한대행을 맡았던 서정협 행정1부시장으로부터 사무 인계·인수서를 받고 서명을 마쳤다.

이후 오 당선인은 김인호 서울특별시의회의장을 예방한다. 오 당선인은 코로나19로 촉발된 경제·사회적 위기 조기를 조기에 극복하고, 민생을 살리기 위해 더 긴밀하고 강력하게 협력해 나가자는 의지를 밝힐 예정이다.

오후에는 첫 현장방문이 예정돼 있다. 오 당선인은 1시 30분쯤 성동구청에 위치한 ‘서울시 1호 예방접종센터’를 찾아 현장의 의료·행정인력을 격려하고, 센터 운영 상황을 점검할 예정이다.

접종센터 방문 후 오 당선인은 서울시청으로 복귀해 시 간부들로부터 시정 주요 현안을 보고받으며 본격적인 업무에 돌입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