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주호영 “국민의힘을 야권 대통합의 플랫폼으로 만들자”

주호영 “국민의힘을 야권 대통합의 플랫폼으로 만들자”

기사승인 2021. 04. 08. 11: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민의힘 의원총회
4.7 재보궐선거를 마지막으로 퇴임하는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기념액자를 받으며 기념촬영하고 있다. / 송의주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8일 “기득권을 내려놓고, 국민의힘을 야권 대통합의 플랫폼으로 만들자”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성난 민심이 요구하는 것은 우리 당의 혁신과 야권의 대통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4·7 재보선 결과와 관련 “해일 같은 민심의 무서움을 절감했다”며 “국민의힘이 잘해서, 국민의힘을 대안으로 생각해서 표를 준 것이 아니라는 언론의 뼈아픈 지적을 고맙게 받아 안겠다”고 말했다.

그는 “답은 우리가 정권의 폭정에 맞서 싸웠던 현장에 있다”며 “첫째도 민생, 둘째도 민생”이라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내년 대선과 관련해선 “적전 분열, 자중지란이 있어서는 안 된다”며 “진정 국민을 위해 일한다는 진정성이 국민들께 전해질 때 권력이 우리에게 다가올 것”이라고 당부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비상대책위원장 직에서 물러난 김종인 위원장을 향해 “당이 어려울 때 오셔서 당을 혁신하고 우리 당 후보를 만들어 압승하도록 하는 데 가장 큰 역할을 해줬다”며 감사를 표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