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허경영 “이미 유권자들 마음엔 허경영, 실제 20% 지지 얻은 것”

허경영 “이미 유권자들 마음엔 허경영, 실제 20% 지지 얻은 것”

기사승인 2021. 04. 08. 17: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시장 허경영, 부산시장 정규재 3위 '기염'
거센 정권심판론 속 1% 이상 득표율 과시
정규재 "국민의힘, 보수색채 없어…민심과 충돌"
[포토] 유세하는 허경영
허경영 서울시장 후보가 지난 3일 서울 송파구 잠실역 인근에서 유세를 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김현우 기자
허경영 국가혁명당 서울시장 후보는 8일 “문재인정권에 불만을 가진 사람들이 전부 국민의힘을 찍을 수 밖에 없는 상황에서 1% 이상의 득표율은 상당한 지지”라고 자평했다.

허 후보는 “유권자의 마음은 허경영에 있지만 더불어민주당을 막기 위한 표심이 많았기에 실제로는 더 많은 20%의 지지를 얻었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허 후보는 이날 아시아투데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우리는 어떤 개인이나 정당도 비난하지 않고 오로지 정책으로만 승부를 보며 후보자로서의 인격을 지켰다”면서 “유권자들이 이런 진심을 점점 믿어주실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4·7 서울·부산시장 재보궐 선거에서 허 후보와 정규재 자유민주당 부산시장 후보가 군소정당 후보에게 마의 벽인 1%대 득표율을 얻어 적지 않은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허 후보와 정 후보는 1% 이상의 득표율로 3위를 차지해 이번 선거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과시했다.

허 후보는 이번 서울시장 보선에서 오세훈 국민의힘·박영선 더불어민주당 거대 양당 후보에 이어 5만2107표를 얻어 1.07%의 득표율을 보였다. 허 후보는 15대 대선 출마 당시 득표율 0.15%를 시작으로 17대 대선에서 0.4%를 얻었지만 1%대의 득표율은 이번이 처음이다.

‘나라에 돈이 없는 게 아니라 도둑이 많은 것’이라는 캐치프레이즈로 표심을 공략한 허 후보는 이번 선거 공약에서도 독특한 정책으로 큰 주목을 받았다. 미혼자에게 매달 20만원의 데이트 비용을 지급하는 연애공영제가 대표적이다.

자유민주당 정규재 후보 선거운동
정규재 자유민주당 4·7 재보궐 선거 부산시장 후보가 지난달 25일 부산진구 서면교차로에서 지지를 호소하는 연설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정 후보는 이날 아시아투데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문재인정권에 대한 분노가 국민의힘 지지로 이어졌다”고 이번 재보선을 평가했다. 정 후보는 “많은 사람들이 국민의힘이 충분히 보수적 색채를 지니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실제 그렇지 않아 나중에 정책 입안 과정에서 민심과 충돌을 일으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 후보는 “국민의힘이 반사적 이익만 기대하면서 이념적 뿌리나 정책 지향점이 없는 정당이 됐다”면서 “정권교체에 성공한다 해도 정권 지속성에 대해 국민들이 의심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주요 경제지 주필이자 보수논객으로 이름을 날린 정 후보는 이번 선거에서 박형준 국민의힘·김영춘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이어 1.06%인 1만6380표를 얻어 3위를 했다.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가치를 전면에 내세웠다. 부산을 특별자유시로 만들고 감사원을 신설해 부정부패를 뿌리뽑겠다는 공약을 내걸었다. 그는 김해공항의 이름을 부산국제공항으로 바꾸겠다며 가덕도 신공항에 대해 반대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