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계속되는 학교발 집단감염…대책 없나

계속되는 학교발 집단감염…대책 없나

기사승인 2021. 04. 18. 16: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분당 노래방 간 교사감염에 학생·교직원 16명 확진
"개인정보 침해 않는 선에서 정보 신속 공개"
"자가격리 학생 가족의 다른 학생, 별도 구제책 강구 시급"
줄어들지 않는 확진자…오늘도 600명대<YONHAP NO-2048>
지난 17일 오전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줄을 서 있다. /연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 우려가 확산되는 가운데 학교가 지역사회 감염의 통로가 되는 일이 발생하고 있어 학교 방역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새학기가 시작 한 달 반 만에 경기·경남·전북·부산 등 전국 곳곳에서 학교를 매개로 한 집단감염이 발생하면서 학교에 대한 방역 대책이 보다 강화돼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최근 경기 성남시 분당구에선 ㅅ초등학교 교사 A씨가 노래방에 다녀온 뒤 코로나19에 감염돼 자신이 담임을 맡은 반 아이들 절반이 확진되는 사례가 발생했다. 지난 9일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자 학교는 학생들을 즉시 귀가조치했지만 학교의 뒤늦은 대처가 확산세를 키웠다는 학부모들의 불만이 제기되고 있다.

취재 결과 A씨는 지난 6일 발열 증세로 자가격리를 시작했으며 8일에는 방역당국으로부터 ‘확진자와 동선이 겹쳤다’는 통지를 받았음에도 학교는 해당 사실을 학생과 학부모들에게 알리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한 확진 학생의 학부모는 “학교가 (코로나19 의심 사실을) 진작 알렸다면 아이들과 그 가족들의 감염을 줄일 수 있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현재까지 해당 학교에서는 교직원과 학생 등 16명이 확진됐다.

현행 규정상 학교 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그 사실을 공개하도록 하고 있지만 자가격리자나 의심자가 발생했을 경우 이에 대한 공지를 의무화하고 있지 않다. 또 학교가 상위 기관인 교육청에 이 사실을 보고하도록 하는 지침도 마련돼 있지 않은 상황이다.

학교는 많은 인원이 모이는 만큼 선제적 대처를 위한 지침을 정부가 마련해 N차 감염을 방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 고등학생 두 자녀를 둔 한 학부모는 “개인정보 문제도 있지만 이를 침해하지 않는 선에서 신속히 정보를 공개해야 한다”며 “그래야 학생과 학부모들이 사전에 대처해 피해를 막을 수 있지 않겠냐”고 말했다.

다만 자가격리 학생을 둔 한 학부모는 “확진자들도 철저한 방역수칙 아래 투표도 하고 각종 시험을 보고 있는 상황에서 자가격리 대상 학생 가족과 다른 자녀 학생까지 과도하게 피해를 보지 않도록 다소 선별적인 구제책은 마련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특히 이 학부모는 “당장 자가격리 대상 학생 자녀때문에 등교하지 못하는 다른 자녀 학생은 너무나도 큰 피해를 입고 있다”면서 “학교나 방역 당국 차원에서 자가격리 학생의 가족 중에 또 다른 학생이 있는 경우는 온라인 수업 대책이나 철저한 방역수칙을 지키며 개별 시험을 보는 방안 등을 적극 강구했으면 한다”고 요청했다.

한편 18일 중앙방역대책본부와 각 지자체에 따르면 분당의 ㅅ초등학교 이외에도 안산의 한 고등학교에서는 최근 일주일 사이 학생 2명이 확진됐으며, 같은 지역 한 전문학교에서도 학생·가족 등 총 1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고양시 소재 학교 2곳에서도 지난 16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학생·가족 등 10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11명의 누적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밖에도 전북 전주 초등학교(누적 39명)·부산 서구 고등학교(11명)·경남 김해 초등학교(10명) 등에서 새로운 집단발병 사례가 나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