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코로나 대응, 백신·치료제·외교 3박자 맞아야

[사설] 코로나 대응, 백신·치료제·외교 3박자 맞아야

기사승인 2021. 04. 19. 18: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 백신 구입과 접종이 지지부진하다는 비판 속에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한국이 방역 모범국가지만 집단 면역까지는 난관이 많다”고 우려하고 “방역 관리에 허심이 생기지 않게 하라”고 지시했다. 11월 집단면역 형성을 대통령이 걱정한다는 것인데 방역기획관을 신설했으니 이전보다는 대응이 달라질 것으로 기대는 된다.

백신 접종은 창피한 수준이다. 전 국민의 2.92%가 접종을 했는데 이스라엘은 61.7%가 맞았고, 미국 알래스카 주·세르비아 등은 관광객에게 백신을 접종하는 백신 관광에 나설 정도다. 뉴욕타임스가 한국이 방역 모범국가였는데 미적대다 백신 확보에 실패한 굼벵이 국가가 됐다고 보도한 것을 정부는 아프게 들어야 한다. 한국이 르완다와 비교될 정도다.

마침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이날 “1호 국산 백신을 빨리 개발해 코로나19 극복에 기여하겠다”고 했는데 국회 전봉준 의원실에 따르면 SK바이오사이언스·제넥스·진원생명과학·셀리드·유바이오로직스 등 5곳이 정부 지원으로 백신 임상시험 중이다. 현재 1상 내지 2상 초기단계이며 하반기에야 3상에 진입해서 올해 사용승인은 어렵다고 봐야 한다.

치료제는 올 2월 셀트리온의 ‘렉키로나주’가 조건부 승인을 받아 사용 중인데 녹십자의 혈장치료제는 4월 중에 조건부 승인 신청을 할 것으로 알려져 기대감을 키운다. 대웅제약은 2건의 치료제에 정부 지원을 받는데 하반기에 조건부 승인에 나설 전망이다. 치료제 연구비용이 1200억원이 넘는다. 국산 치료제가 광범위하게 쓰일 날도 멀지는 않아 보인다.

국산 백신·치료제는 시간이 걸려 주문 물량을 당겨 받든지 추가 계약을 해야 하는데 보건당국에만 맡기지 말고 외교부와 국가정보원도 나서야 한다. 이스라엘은 정보당국이 백신 확보에 나섰다. 스가 히데요시 일본 총리가 지난주 방미 중 전화 한 통화로 5000만 명분의 화이자 백신을 확보, 백신 부족을 일거에 해결한 것은 백신 외교의 중요성을 말해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