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립민속박물관, 상설전시관 1 ‘한국인의 하루’ 새롭게 개편

국립민속박물관, 상설전시관 1 ‘한국인의 하루’ 새롭게 개편

기사승인 2021. 04. 21. 14: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ㅇ
국립민속박물관 상설전시관 1 ‘한국인의 하루’./제공=국립민속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은 상설전시관 1 ‘한국인의 하루’를 새롭게 개편해 21일부터 관람객을 맞는다고 밝혔다.

농민 위주인 기존 전시에는 없던 상인을 추가해 사농공상(士農工商)의 하루를 온전하게 재현했다. 또한 봄을 맞아 봄철 생활상 자료와 영상으로 꾸몄다.

전시에는 정약용 필적 하피첩(보물 제1683-2호), 미투리(국가민속문화재 제241호), 촉작대(국가민속문화재 제30-1호, 정림사지박물관 소장), 쟁기지게, 나물 채취 도구, 나막신 등 153건 166점의 유물이 새로 선보인다.

특히 19세기 말 기산 김준근이 그린 시장도(독일 로텐바움 세계문화예술박물관 소장)로 만든 영상을 비롯해 옷감 가게, 신발 가게 등을 연출해 상인의 상거래 모습을 재현했다. 봄철 농부들의 거름내기와 쟁기 갈이, 아낙네의 나물 채취와 계절 밥상 체험 영상까지 봄철 계절감이 깃든 한국인의 하루 모습도 볼 수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