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마우스’ 이승기, 모든 사건의 진범이었다 ‘충격 엔딩’

‘마우스’ 이승기, 모든 사건의 진범이었다 ‘충격 엔딩’

기사승인 2021. 04. 22. 08: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10422_마우스_14회리뷰
‘마우스’ 이승기가 이제껏 저지른 살인이 자신의 소행임을 알았다./제공=tvN 방송화면
‘마우스’ 이승기가 이제껏 저지른 살인이 자신의 소행임을 알았다.

21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에서는 정바름(이승기)이 모든 사건의 진실을 알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정바름은 이재식이 최홍주(경수진)를 해하려던 찰나에 그를 끌고 갔고, 그가 저지른 똑같은 방식으로 살해했다. 세상은 악인을 줄줄이 처단하는 어둠의 사도를 향해 심판맨이라 부르며 환호했지만, 정바름은 이전과 달리 축 늘어진 기분이 드는 것에 또다시 혼란을 느꼈다.

그 사이 오봉이(박주현)는 고양이 살인범이란 오해를 받는 꽃님 할머니의 억울함을 풀어주고 싶다는 꼬마 명고남을 만났다. 하지만 명고남은 예고 없이 나타난 정바름을 보고 황급히 자리를 떠나고 말았던 터. 이튿날 명고남은 불의의 사고를 당했고, 단순 사고가 아닌 살인 미수임을 직감한 정바름과 고무치(이희준)는 재수사에 돌입했다. 정바름은 사고 후 현장에 다시 나타난 범인이 물건을 오른쪽으로 치우쳐 정리한 특이점을 파악했고, 정육점 주인 김병태가 해당 특이점을 갖고 있음을 확인한 후 김병태의 집에 잠입했다.

정바름은 김병태의 집에서 살충제와 염산통을 발견, 김병태가 명고남을 해한 범인이자 진짜 고양이 살인범임을 확신했다. 그리고 김병태가 한수철과 고등학교 동창임을 알고, 이들이 미제사건으로 남았던 휘발유 테러 사건의 범인임을 직감했다. 결국 정바름은 김병태를 명고남과 똑같은 방식으로 살해했다. 이에 고무치는 현장에서 김병태와 한수철의 사진을 발견한 후 프레데터의 다음 타깃이 한수철일 것을 예감했다. 하지만 정바름은 한수철을 살해하는 대신, 알리바이를 꾸며 한수철을 김병태 살해 혐의로 체포되게 만들면서 계속되는 자신의 살인 폭주가 제어되길 바랐다.

그런가하면 고무치는 정바름으로부터 형 고무원(김영재)의 십자가 목걸이 이야기를 들은 후 성요한(권화운) 사건 증거품 박스를 뒤졌지만 발견되지 않자 의아해했다. 이 과정에서 고무치는 증거품 중 하나인 봉이 할머니의 칼에 언뜻 피가 비치는 것을 발견, DNA 검사를 의뢰했다. 그 사이 정바름은 고무치의 십자가 목걸이가 집에 떨어진 것을 보고 고무치에게 전달하려던 중 고무치의 목에 이미 십자가 목걸이가 걸린 것을 보고 얼어붙고 말았다. 더욱이 정바름은 오봉이가 걸고 있는 프러포즈 목걸이에 ‘고양이 이빨’로 만든 펜던트가 달려 있는 것에 경악했다. 정바름은 명고남이 자신을 고양이 살인범이라 생각했기 때문에 피했다는 것을 뒤늦게 깨닫고 탄식했다.

심지어 정바름은 자신의 집에서 고무원의 십자가 목걸이 뿐 아니라 봉이 할머니의 브로치 등 성요한 살해 증거품들이 발견한 후 소스라치게 놀랐고, 뒷마당으로 달려가 의문의 화분 아래 비밀 공간으로 통하는 문을 발견해 지하 계단을 따라 내려갔다. 그리고 지하실에서 죽은 김한국의 시신과 더불어 앞서 일어난 살인사건의 시체 사진들이 전시된 광경을 마주했다. 정바름이 그대로 굳어버린 채 “나였어. 성요한이 아니라 나”라고 충격에 빠졌다.

이날 방송된 ‘마우스’는 수도권 평균 5.5%(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 전국 평균 5.0%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