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멸망’ 박보영 “휴식기 동안 좋은 시간 보냈다”

‘멸망’ 박보영 “휴식기 동안 좋은 시간 보냈다”

기사승인 2021. 05. 06. 14: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박보영_tvN멸망(2)
‘멸망’ 박보영이 오랜만에 컴백한 소감을 전했다./제공=tvN
‘멸망’ 박보영이 오랜만에 컴백한 소감을 전했다.

8일 온라인으로 열린 tvN 새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극본 임메아리, 연출 권영일, 이하 ‘멸망’) 제작발표회에는 박보영, 서인국, 이수혁, 강태오, 신도현, 권영일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동경 역의 박보영은 그간 휴식기를 갖고 컴백한 것에 대해 “몸이 안 좋았던 것도 있고 휴식이 필요했다. 재정비의 시간을 가지면서 가족들과도 함께 시간을 보냈다. 좋은 시간을 보냈다”고 말했다.

‘오 나의 귀신님’ ‘어비스’ 등 판타지 장르의 출연을 이어온 박보영은 “제가 판타지를 좋아한다고 생각은 못해봤는데, 이번엔 주위에서 많이 물어보더라. 그래서 이제 저는 (판타지를) 좋아한다고 깨달았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한편 ‘멸망’은 사라지는 모든 것들의 이유가 되는 존재 멸망(서인국)과 사라지지 않기 위해 목숨을 건 계약을 한 인간 동경(박보영)의 판타지 로맨스를 그린다. ‘뷰티 인 사이드’의 임메아리 작가와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의 권영일 감독이 의기투합 했다.

오는 10일 오후 9시 첫 방송.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