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기중앙회, 中企 남북경협 관련 현안 논의

중기중앙회, 中企 남북경협 관련 현안 논의

기사승인 2021. 05. 07.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1년 제1차 남북경협위원회' 개최
1
(앞줄 왼쪽에서 세 번째부터) 조봉현 남북경협위원회 공동위원장,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문창섭 남북경협위원회 공동위원장이 7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열린 ‘2021년 제1차 남북경협위원회’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중기중앙회
중소기업중앙회는 7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2021년 제1차 남북경협위원회’를 개최했다.

남북경협위원회는 중소기업 남북 경제교류 협력지원을 위한 정보제공, 전문가 의견 수렴과 통일경제 공감대 확산 등을 위해 구성됐으며, 향후 2년간 문창섭(전국개성공단사업협동조합 이사장), 조봉현(IBK기업은행 부행장) 남북경협위원회 공동위원장을 중심으로 협동조합 이사장과 외부 전문가 32명이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이날 위원회에서는 위원회 운영방향과 향후계획 등 논의를 시작으로 임을출 경남대 교수가 ‘북한 경제발전 5개년 전략의 평가와 향후 전망’ 주제로 발표한 데 이어 남북경협 관련 중소기업계 현안을 논의했다.

문창섭 남북경협위원회 공동위원장은 “미국 바이든 정부의 강경한 대북정책 메시지로 인해 남북관계가 급격히 경색되고 있다”며 “이런 상황일수록 위원회가 중심이 돼 남북경협에 대한 논의와 협력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는 한편 민간차원에서 한반도 평화와 화합의 물꼬를 터야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