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과기정통부, 신규 전파연구센터에 서울대·고려대 선정

과기정통부, 신규 전파연구센터에 서울대·고려대 선정

기사승인 2021. 05. 09. 16: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img (1)
과기정통부 로고/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전파·위성분야 석·박사급 고급 인재의 역량을 강화하고 안정적으로 원천기술을 확보하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올해 전파연구센터로 서울대학교와 고려대학교를 신규로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전파·위성분야 석·박사급 고급인재 양성과 원천기술 확보를 위해 2014년부터 대학을 대상으로 연구과제별 전파연구센터를 지정해 최장 8년간 최대 39억원을 지원하는 사업을 진행해 왔다. 지난해까지 10개의 전파연구센터를 선정했다.

올해 선정된 서울대학교 전파연구센터는 차세대 통신용 테라헤르츠 대역 안테나 기술 개발을 목표로 안테나 구조, 안테나 소자, 네트워크에 관련된 연구를 성균관대학교, 울산대학교, 포항공과대학교, 한국기술교육대학교와 공동으로 수행할 계획이다.

고려대학교는 저궤도 군집 소형 위성간 통신 시스템 개발을 목표로 위성 간 통신을 위한 무선 광통신 시스템과 지상에서 위성과 통신을 위한 밀리미터파 통신시스템 관련 연구를 아주대학교, 포항공과대학교와 공동으로 연구를 수행 할 계획이다.

그동안 전파연구센터를 통해 차세대 안테나·회로기술, 전자파 해석, 위성 통신, 차세대 레이다 통신, 전파의료 등 다양한 분야에 있어서 연구가 이뤄져 왔다. 이러한 연구 분야의 경험을 통해 전파·위성분야 핵심인재가 양성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는 한편, 미래 원천 기술 확보를 위한 안정적인 연구 환경을 조성해 왔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전파연구센터를 통해 고급 인재 양성을 위한 안정적인 장기 연구 환경을 마련함으로써 전파·위성 분야 발전을 위한 기반이 마련되기를 기대한다”며 “전파연구센터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을 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