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대통령, 이한동 전 총리 추모 뜻 전해…“통합의 큰 흔적”

문대통령, 이한동 전 총리 추모 뜻 전해…“통합의 큰 흔적”

기사승인 2021. 05. 09. 17: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한동 전 총리 빈소 찾은 유영민 비서실장과 이철희 정무수석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오른쪽)과 이철희 정무수석이 9일 서울 광진구 건국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한동 전 국무총리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을 고(故) 이한동 전 국무총리의 빈소에 보내 고인을 기리고 유족들을 위로했다.

유 실장은 이날 서울 건국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인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기자들을 만나 문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유 실장에게 “대통령을 대신해 우리나라 정치에서 통합의 큰 흔적을 남기고 지도력을 발휘한 이 전 총리님을 기리고, 유족들에게도 위로의 말씀을 전해달라”고 했다고 유 실장이 설명했다.

유 실장은 ‘문 대통령이 협치에 대한 다른 구체적인 언급은 없었나’라는 질문에 “오늘은 별다른 말씀이 없었다”며 “내일 취임 4주년 특별연설 및 기자회견이 계획돼 있으니 거기서 관련된 발언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유 실장은 “국민들은 이 전 총리에 대해 통합에 있어 큰일을 하신 정치의 어른으로 기억하고 있다”며 “저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