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해준, JTBC ‘아직 최선을 다하지 않았을 뿐’ 주인공 낙점

박해준, JTBC ‘아직 최선을 다하지 않았을 뿐’ 주인공 낙점

기사승인 2021. 05. 10. 16: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10510아직최선_박해준_캐스팅확정
박해준이 드라마 첫 단독 주연에 나선다./제공=플레오이엔티
박해준이 드라마 첫 단독 주연에 나선다.

JTBC 스튜디오는 10일 “박해준이 새 드라마 ‘아직 최선을 다하지 않았을 뿐’(극본 박희권 박은영, 연출 임태우)의 주인공을 맡는다”고 밝혔다.

이 작품은 의무, 헌신, 책임에 ‘최선’을 강요당하는 대한민국 40대 가장이 자신을 찾기 위해 용기 있는 방황을 선택하며 펼쳐지는 중년 코믹 성장 드라마다. ‘유나의 거리’를 연출한 임태우 감독, 영화 ‘감기’의 박희권 작가와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의 박은영 작가가 JTBC 드라마 ‘제3의 매력’ 이후 다시 공동 집필을 맡았다. 동명의 일본 만화가 원작이다.

박해준이 연기할 남금필은 대책 없이 회사를 때려치우고 만화가 지망생이란 이름으로 백수가 된 40대 아저씨다. 어떤 실패에도 ‘최선을 다하지 않았을 뿐’이라며 그럭저럭, 대충대충 살아온 정신 승리의 아이콘이다. 아버지와 딸의 구박을 꿋꿋하게 이기고, 친구의 퇴근 시간에 빌붙어 음주 욕구를 해결하는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그러던 중, 자신과 비슷해 보이던 동네 백수가 억대 연봉의 웹툰 작가라는 사실을 알게 되고, 자신의 ‘멍때림’도 예술로 승화시킬 수 있다는 굳건한 믿음으로 만화가가 되겠다고 결심한다.

지난 해 방송된 ‘부부의 세계’에서 불륜남을 연기하며 존재감을 남겼던 박해준은 데뷔 후 첫 코믹 연기로 나설 예정이다.

제작진은 “박해준이 이번 작품을 통해 본격적으로 코믹 연기에 도전한다. 그 안에서 빛날 공감력으로 한심한데 찡한 코믹 서사를 이끌 예정이다”라고 전하며, “최선을 강요당하는 사회에서, 아직 최선을 다하지 않았던 한 중년 남자가 최선을 다해 펼치는 용기 있는 방황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