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마인’ 이현욱 “한지용 役, 현실성 부여하기 위해 여러 모습 연구”(화보)

‘마인’ 이현욱 “한지용 役, 현실성 부여하기 위해 여러 모습 연구”(화보)

기사승인 2021. 05. 11. 11: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현욱
이현욱의 시크한 매력이 담겨있는 화보가 공개됐다/제공=퍼스트룩
이현욱의 시크한 카리스마가 담긴 화보가 공개됐다.

지난 8일 첫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마인’에서 존재감 있는 등장으로 시선을 사로잡은 배우 이현욱이 퍼스트룩과 함께한 화보를 공개했다.

11일 공개된 화보 속 이현욱은 카리스마 넘치는 포즈와 뛰어난 포즈 연기는 물론, 미니멀한 화이트 캐주얼 룩부터 댄디한 수트 셋업까지 다양한 스타일을 자유자재로 소화하며 모델 뺨치는 화보 소화력을 과시했다.

이현욱은 화보 촬영이 끝난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극 중 부부로 나오는 이보영에 대해 “제가 받아 가기만 해서 죄송스러운 부분이 많아요. 아무래도 제가 미혼이고 아이도 없다 보니 부부라는 설정에 있어서 표현이 부족할 때가 있거든요. 연기 내공도 굉장하시잖아요”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좀 더 쉽게 몰입할 수 있도록 배려를 많이 해주시는데 저는 그저 배우기 바빠요. 그리고 볼 때마다 비현실적이란 생각을 해요. 늘상 TV에서만 보던 최고의 배우가 내 눈앞에, 그것도 부부로 함께한다니! 나 좀 성공했구나 싶기도 하고요”라고 말하며 선배 이보영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현욱
이현욱이 tvN 토일드라마 ‘마인’에서 한지용을 연기하면서 가장 신경 쓴 부분에 대해 언급했다/제공=퍼스트룩
재벌가 후계자 한지용을 연기하며 가장 신경 쓴 부분에 대해 “현실성을 부여하기 위해 의상이라든가 극 중 취미 생활 등 한지용을 둘러싼 여러 모습을 연구했어요. 아무래도 보이는 모습도 중요하니까요. 저는 그 위치에 있는 사람들이 ‘당연하게’ 여기는 것들이 뭘까 고민하면서 ‘당연한 것이 당연하도록’ 연습 했어요”라며 “큰 집에 사는 게, 누군가 차 문을 열어주는 게, 취미 생활로 승마를 즐기는 게 당연한 언제나 위풍당당한 재벌가 후계자가 되기 위해서요”라고 답했다.

한편 이현욱의 화보와 인터뷰는 퍼스트룩 218호를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이현욱
이현욱의 흑백 화보가 공개됐다/제공=퍼스트룩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