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 대통령, 방미 기간, 미 제약사와 대규모 코로나 백신 계약 체결”

“문 대통령, 방미 기간, 미 제약사와 대규모 코로나 백신 계약 체결”

기사승인 2021. 05. 12. 08: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황교안 전 대표 "미 제약사·의원, 문 대통령 방미 때 대규모 코로나 백신 계약 체결 밝혀"
"미 외교위, 한미 백신 스와프 논의 공식 시작"
황 전 대표의 1000만회 요청에 캠벨 백악관 NSC 조정관 "최대한 노력"
황 전 대표 캠벨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왼쪽 가운데)와 지성호 국민의힘 의원이 1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백악관 앞 한 호텔에서 커트 캠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 조정관(오른쪽 두번째) 일행을 만나고 있다./사진=워싱턴 D.C.=하만주 특파원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위해 방미하는 것을 계기로 한국은 미국 제약사와 대규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계약을 체결할 것으로 전해졌다.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는 11일 워싱턴 D.C. 한 호텔에서 가진 특파원 간담회를 통해 미국 제약사와 미국 연방의원들로부터 이 같은 백신 계약 체결 소식을 들었다고 전했다. 앞서 이수혁 주미 한국대사는 전날 특파원 화상 간담회에서 “주미대사관은 백악관과 국무부 인사를 접촉해 6월 전에 백신을 공급받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황 전 대표는 복수의 미 하원 외교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현재 위원회 차원에서 한·미 백신 스와프 논의가 공식적으로 시작됐으며 미국 백악관과 국무부 등과 실무적인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고도 밝혔다.

황교안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오른쪽)가 1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백악관 앞 한 호텔에서 커트 캠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 조정관을 만난 뒤 배웅하고 있다./사진=워싱턴 D.C.=하만주 특파원
커트 캠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 조정관은 이날 백악관 앞 한 호텔에서 면담한 황 전 대표의 요청에 대해 “회의 후 백악관에 직접 보고하겠다”며 “미국은 한국의 백신 대란이 얼마나 심각한 문제인지 충분히 인지하고 있으며 한미동맹에 입각해 최대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화답했다.

황 전 대표에 따르면 그는 캠벨 조정관을 포함한 NSC 관계자, 마크 내퍼 국무부 한국·일본 담당 동아시아·태평양 부차관보 및 의원들을 만나 혈맹인 한미동맹에 대한 상징적 차원에서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 1000만회 접종분을 한국에 전달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 찰스 프리먼 미 상공회의소 아시아부문 선임부회장과 화이자 핵심 임원이 소속된 줌왈트재단 가문의 제임스 줌왈트 전 국무부 한·일 담당 부차관보 등을 면담해 백신 계약 체결과 조속한 공급을 당부했다.

줌왈트 재단은 국민의힘 백신 사절단으로 파견되는 박진 의원을 화이자 임원 등 현지 제약사와 연결해주고 문 대통령의 방미 전까지 백신 계약 체결을 위한 역할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담당자는 한국계 스캇 오 줌왈트재단 부사장이라고 황 전 대표는 설명했다.

황교안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오른쪽)와 지성호 국민의힘 의원이 1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백악관 앞 한 호텔에서 특파원 간담회를 하고 있다./사진=워싱턴 D.C.=하만주 특파원
황 전 대표는 ‘대북전단금지법 청문회’를 주도했던 크리스 스미스 공화당 하원의원과 한국계 미국인 영 김 공화당 하원의원 등이 ‘금지법’을 놓고는 민주주의에 반하는 퇴화이며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지 않는 법이라고 비판했다고 밝혔다.

탈북자 출신인 지 의원은 스미스 의원에게 경찰이 지난달 말 전단 50만장을 북한으로 날려 보냈다고 한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를 소환해 6시간 동안 조사한 상황 등을 상세하게 설명했다며 스미스 의원이 향후 다시 청문회를 개최하고 탈북민을 위해 북한인권법 개정안을 발의할 것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황 전 대표는 미국 조야가 한미동맹을 우려하고 걱정했다며 이는 문재인 정부가 방향을 잘못 잡았고 어디에 주안점을 두고 (미·중 가운데) 어디와 함께 할 것인가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갖고 있지 못하기 때문이라는 의견이 다수였다고 설명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